컨텐츠 바로가기
67600826 0032021042067600826 02 0211002 society 6.3.1-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18897974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80대 여성, 백신접종후 4시간만에 사망 신고…인과성 미확인(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저질환 보유…신규 사망신고 3명 포함해 이상반응 166건 늘어

중증 의심 5건, 아나필락시스 의심 2건 추가…누적 1만2천395건

연합뉴스

백신 접종 후 대기하는 어르신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가 100여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0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166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신고 사례가 3명 늘었다. 2명은 화이자 백신, 1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으며 모두 80대다.

먼저 사망자 중 여성 한 명은 기자질환 보유자로, 전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지 4시간 만에 숨졌다. 이 사망자의 구체적인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또 기저질환을 보유한 남성 한 명은 지난 16일 접종을 받은 뒤 3일 만인 전날 사망했다.

지난 2일 백신을 맞고 5일 숨진 나머지 남성 한 명에 대해서는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정확한 시간과 기저질환 보유 여부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들의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로써 백신 접종 후 총 사망 신고 사례는 49건이 됐다. 다만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경련과 중환자실 입원 등 중증 의심 사례도 5건 추가됐다. 3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명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방역당국은 추후 접종과의 인과성 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2건 늘었다. 2건 모두 화이자 백신 접종자다.

나머지 156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다.

연합뉴스

백신 이상반응 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2천395건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 170만76건의 0.73% 수준이다.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1천256건으로 전체 신고의 90.8%를 차지했다. 화이자 백신 관련 신고는 현재까지 총 1천139건(9.2%)이다.

이는 1차 접종자만 놓고 보더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104만3천457명)가 화이자 백신 접종자(59만6천33명)보다 더 많은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08%, 화이자 백신이 0.17%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는 누적 124건(아스트라제네카 103건·화이자 21건)으로 이 가운데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14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10건이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31건(아스트라제네카 26건·화이자 5건)이며 이 중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8건, 중환자실 입원이 23건이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4%에 해당하는 1만2천191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경미한 이상반응이다.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