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0721 009202104206760072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7794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시진핑 보아오포럼서 "中, 영원히 패권 추구·군비경쟁 안해"(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부 국가가 제정한 규칙 모든 국가에 강요해서는 안돼"

미국 맹비난… "강대국은 강대국의 모습이 있어야"

뉴시스

[베이징=신화/뉴시스] 중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아시아판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화상 형식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4.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20일 ‘아시아판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 기조연설에서 중국은 패권을 추구하지 않고 군비경쟁을 벌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 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보아오포럼 개막식 화상 연설에서 “중국은 어느 정도로 성장하는 것과 관계없이 영원히 패권을 잡지 않고, 확장하지 않으며 세력권을 형성하지 않고 군비경쟁을 하지 않을 것”이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평화, 발전, 협력, 상생협력의 기치를 들고 평화공존의 원칙에 따라 다른 국가들과 우호적인 협력을 추진하고, 신형 국제 관계를 구축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들과의 협력을 지속 추진하고 ‘코로나19 백신이 세계공공재가 되게 할 것’이라는 약속을 이행할 것이며 개발도상국들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더 많은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계속해서 세계평화의 건설자, 전세계 발전의 공헌자, 국제 질서의 수호자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는 평등한 협상을 통해 상생협력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면서 “다자주의를 유지하고 글로벌거버넌스가 더 공정하고 합법적인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을 핵심으로 한 국제체계, 국제법을 기초로 한 국제질서, 세계무역기구를 핵심으로 한 다자주의 무역체계를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개별 강대국’이라고 지칭하면서 강력 비난했다.

이에 대해 “국제적인 사안은 함께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면서 “한개 혹은 몇 개 국가가 제정한 규칙을 모든 국가에게 강요하게 해서는 안 되고, 개별국이 시행하는 일방주의가 세계적인 리듬이 되게 해선 안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세계는 패권이 아닌 공의가 필요하다”면서 “강대국은 강대국의 모습을 보여야 하고 더 많은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글로벌 경제 시대에서 개방과 융합은 막을 수 없는 역사적 추세”라면서 “(국가 사이에) 인위적으로 벽을 세우고 '디커플링'을 추구하는 것은 경제 규칙과 시장 질서에 어긋나고 자신과 타인에게 모두 피해를 입힌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사태를 거쳐 세계인들은 냉전적 제로섬 게임 사고 방식, 그어떤 신냉전과 이념 대립 행위를 반대해야 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인식했다"면서 “국가와 국가는 평등, 상호존중해야 하며,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이 추진 중인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에 대해서는 "모두 함께 걸어가는 밝고 희망찬 대로이며 일부 국가들에게 속한 좁은 길이 아니다"면서 "관심 있는 모든 국가는 참여할 수 있고, 함께 이익을 공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보아오포럼은 ‘세계 대변화: 글로벌거버넌스 강화, 일대일로 협력 추진’이라는 주제로 중국 하이난 보아오에서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린다.

중국내 코로나19 상황이 통제됨에 따라 이번 행사에는 각국 전·현직 정치 지도자 40명과 전·현직 장관 74명을 포함해 국제기구 지도자, 경제계 인사, 학자, 정부 관계자 등 60여개국에서 모두 4000여명이 참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