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9527 0172021042067599527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6001000

日 원전 오염수 방출…"모든 저장탱크 전수조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적으로 증명된 정보를 국제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얘기하는 것은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계획에 대해 한국 과학기술계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20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최근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을 놓고 관련 연구자 그룹과 현장소통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연구자들은 "일본정부가 오염수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명된 구체적인 정보를 우리나라를 포함해 국제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말로만 얘기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의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입을 모았다.

또한 "전문가들은 '최근 일본정부가 발표한 해양 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무엇보다 약126만톤의 오염수가 저장되어 있는 모든 저장탱크에 대한 전수조사부터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고 강조했다.

특히, 원자력(연)의 송진호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지난 10여년 동안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도 있었다"며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는 법적 허용치의 5배~100배까지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전문가들은 원전 오염수 방류가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는지 과학적으로 예측하기 위해서는 국제적으로 검증된 원전 오염수 관련 자료 입수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용홍택 제1차관은 "향후 일본측(도쿄전력)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세부계획을 수립하면 방사능 방출 농도・배출기간 등 구체적인 데이터를 즉각 입수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방사능 물질 해양확산 평가 모델을 통해 우리 환경과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철저하게 분석하고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용 차관은 "관련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 투자를 강화하는 등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긴호흡으로 철저히 대처하겠다"며 "우리 해역에 대한 방사능 감시․추적을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방사능 물질 신속검사법을 환경 감시에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