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9337 043202104206759933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576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홍콩 90세 할머니 '경찰 사칭' 보이스피싱에 365억 원 날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홍콩의 90세 갑부 할머니가 보이스피싱에 속아 무려 365억 원을 날리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0일 홍콩01·둥망 등 홍콩 매체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중국 공안을 사칭한 자들의 보이스피싱에 걸려들어 총 2억5천490만 홍콩달러(약 365억7천만 원)를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차례에 걸쳐 3개의 은행 계좌로 송금했습니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할머니의 신분이 중국 본토에서 심각한 범죄에 도용됐다면서, 관련 조사를 위해 지정된 계좌로 돈을 보내라고 지시했습니다.

일당은 할머니의 계좌에 있는 돈이 범죄 수익이 아닌지 조사해야한다고 했으며, 조사가 끝나면 돌려주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할머니가 공안을 사칭한 자들에게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시키는대로 돈을 송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19세 대학생이 할머니의 집을 찾아가 다른 일당들과 휴대전화로 통화를 할 수 있게 연결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이 대학생을 체포해 900만 홍콩달러(약 13억 원)가 들어있는 계좌를 동결했으나, 나머지 돈은 다른 일당들이 갖고 튀었습니다.

할머니는 홍콩 최고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 인근 '더 피크'에서 외국인 운전기사 1명, 가사 도우미 2명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가사 도우미가 중간에 이상한 낌새를 느껴 할머니의 딸에게 알렸고, 이후 한 친척이 할머니의 은행 송금길에 동행하기도 했으나 막상 이상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사기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은행 직원은 한 차례 할머니에게 송금 사유를 물었으나, 할머니는 피크의 부동산 매입 자금이라고 둘러댔습니다.

할머니는 딸의 설득에 지난달 2일에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홍콩에서 벌어진 보이스피싱 중 최대 규모입니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65세 여성이 보이스피싱에 속아 6천890만 홍콩달러(약 99억 원)를 송금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