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8137 023202104206759813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379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멀쩡한 사람을 코로나에 감염…영국 옥스퍼드대 코로나 연구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바이러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영국 연구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는 사람을 다시 재감염시키는 방식의 연구를 진행한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험 지원자들은 수백만원의 임상실험 참가 비용을 받을 예정이다. 연구진은 이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은 물론 인간의 바이러스 면역력 등에 대해 관찰할 예정이다. 그러나 멀쩡한 사람을 대상으로 세균에 감염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의료 윤리가 도마 위에 올랐다.


WSJ 보도에 따르면 옥스퍼드대는 런던의 보건의료 자선단체 웰컴 트러스트의 지원을 받아 18∼30세 최대 64명을 대상으로 이르면 다음달 이 실험을 하기로 결정했다.


실험 지원 자격은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대신 과거 코로나19에 감염돼 항체가 형성된 사람이다. 연구진은 이들을 약 17일 간격으로 병원에 격리한 뒤 고의로 코로나19에 감염시킬 예정이다.


실험은 지원자의 코를 통해 바이러스를 투여, 재감염시킨 뒤 면역 반응을 기록하는 방식이다. 그 과정에서 백신은 사용되지 않는다.


아시아경제

지난해 11월 코로나19 재확산 당시 영국의 리버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소 앞에서 차례를 기다리며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를 통해 바이러스에서 보호하는 과정을 관찰하고 이해하면 새로운 치료법이나 백신을 더욱 쉽게 개발할 수 있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자원자들은 격리와 약 1년간의 추적 관찰 기간 5천 파운드(약 770만원)를 지급받는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건강한 사람을 바이러스에 일부러 감염시키는 연구를 하는 곳은 영국이 유일하다. 이를 통해 바이러스의 영향 등을 분석한다는 계획이지만, 의료 윤리적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연구를 주도하는 옥스퍼드대의 헬렌 맥셰인 교수는 "우리는 어떤 사람이 감염되지 않는다면 노출이 되지 않았기 때문인지, 아니면 면역력이 있기 때문인지를 아직 모른다"면서 이번 연구가 코로나19 관련 백신 등 상황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