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5574 0372021042067595574 08 0805001 itscience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8887018000

“日 오염수 정화설비 오작동…일부 허용치 100배 핵종…저장탱크 전수조사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자력연구원 전문가 간담회

지난 10년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화 설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전문가 지적이 제기돼 파장이 예상된다.

보관 탱크에서 허용치 기준 최대 100배 농도의 방사성 물질도 발견됐다.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국제적 비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개최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송진호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하는 다핵종제거설비가 지난 10여년 동안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시기도 있었다”면서 “일부 오염수 보관 탱크에서는 법적 허용치의 5~100배까지 높은 농도의 핵종이 발견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일본 정부가 해양방출 계획을 철회하고 126만t의 오염수가 저장된 저장탱크에 대한 면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오염수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명된 구체적인 정보를 우리나라를 포함해 국제사회에 제공하지 않고,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얘기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날선 비판을 제기했다.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가 언제, 얼마 만큼의 국내 영향이 있는지를 과학적으로 예측하기 위해서는 원전 오염수에 대한 국제적으로 검증된 자료의 시급한 입수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우리 정부는 향후 일본 측이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세부계획을 수립하면 방사능 방출 농도·배출기간 등 구체적인 데이터를 즉각 입수하도록 노력하고 방사능물질 해양확산 평가모델을 통해 우리 환경과 국민 건강에 영향이 없는지 철저하게 분석하고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구본혁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