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92472 024202104206759247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3783000

'천안함 재조사' 논란, 軍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장 사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족과 생존 장병들에 고통과 상처 드려 송구"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천안함 재조사 논란을 빚었던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 이인람 위원장이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천안함 사건의 전사 장병 유족, 생존 장병들과 국민께 큰 고통과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송구하다”면서 “위원장으로서 잘못을 깊이 통감하고 이에 모든 일에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인람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위원장은 “위원회의 조사개시 과정이 법과 규정에 따른 절차라는 이유로 유가족들의 뜻을 세밀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국가와 국민을 수호하는 국군 장병들의 명예를 세워 드리지 못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했던 것을 후회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위원회는 유공과 보훈의 가치를 숭고하게 생각한다”며 “망인과 유가족들의 피해와 명예를 회복시킴으로써 고통과 슬픔을 위로하고 아픈 기억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실 수 있게 도와드리는 것이 위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위원회의 결정이 국가와 사회에 미칠 수 있는 파장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 해 9월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한 신상철 전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의 진정을 받아들여 12월 조사 개시 결정을 내렸다.

이같은 결정이 언론 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려지자 천안함 유족들과 생존장병들은 강력 반발했다. 논란이 일자 위원회는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진정인이 천안함 사고를 목격했거나 목격한 사람에게 그 사실을 직접 전해 들은 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며 각하 결정을 내렸다.

한편, 이 위원장은 지난 2018년 9월 위원회 출범 때부터 위원장직을 맡아왔다. 천안함 유족회와 전우회는 이날도 성명을 내고 조사 개시 결정을 한 위원장 등 관련자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