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9434 1112021042067589434 04 0403001 world 7.0.0-HOTFIX 111 서울경제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8880026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美 여행금지 국가 수 전세계 80%로 늘린다···백신 접종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당국 보건상황 재평가 의미는 아냐"

4단계 '여행금지' 160개국 안팎될듯

현재 韓 2단계, 中·日 3단계, 北 4단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금지를 권고할 국가의 수가 전 세계의 8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대유행은 여행자들에게 전례 없는 위험을 계속 제기하고 있고, 이런 위험성에 비춰 국무부는 미국민에게 모든 해외여행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대유행으로 지속적인 위험에 직면함에 따라 여행자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문제를 보여주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과학에 근거한 여행보건 공지를 더 잘 반영하고자 이번 주에 여행 권고안을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이번 업데이트는 '여행금지'인 여행경보 4단계 국가 수의 큰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전 세계의 약 80%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미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 중 34개국에 여행금지인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북한, 러시아, 이란, 미얀마, 아프가니스탄 등이 포함돼 있다. 여행금지국 수를 80% 수준까지 늘릴 경우 160개국 안팎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로이터통신은 "80%까지 늘리겠다는 것은 거의 130개국을 더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순이다. 현재 한국은 강화된 주의인 2단계 국가로 분류돼 있다. 국무부는 작년 11월 말 여행재고인 3단계였던 한국을 2단계로 완화했다.

CDC도 현재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유지하고 있다. CDC는 국가별 코로나19 위험 수준을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으로 나눈다. 국무부는 중국과 일본의 경우 여행 재고인 3단계로 두고 있다.

다만 이런 권고안은 구속력을 갖지는 않는다. 국무부는 "(이런 조정은) 해당 국가의 현재 보건 상황 재평가를 뜻하는 게 아니라 CDC의 기존 역학 평가에 더욱 의존하기 위해 국무부의 여행 권고 시스템 조정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에 갱신될 여행경보는 CDC의 보건 공지를 더 잘 반영할 것이며, 아울러 해당 국가의 코로나19 검사 가능 여부와 미국민에 대한 여행 제한 등을 포함한 요인을 고려한다”고 덧붙였다.

전 세계 최고의 코로나19 확산국인 미국은 현재 성인 절반이 최소 한 차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접종을 완료한 성인은 32.5%에 달한다. 이처럼 미국은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는 반면 대부분의 국가는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