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짖고 싶으면 짖으라" vs 장제원 "단언컨대 이간질"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이간질"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끈한 장제원 "윤석열 입당 불가론, 유치한 말장난"

[더팩트|문혜현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늘 대선때만 되면 유력 대선 주자에게 다가가, 훈수질을 하며 정치 거간을 하려는 분들이 나타난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독자노선에 대해 "단언컨대 이간질"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장 의원을 향해 "홍준표 의원 꼬붕이니까. 난 상대도 안 해요.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거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장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을 '노욕에 찬 기술자의 모욕적 당 흔들기'라는 등 수차례 비판해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당 밖에서 윤 전 총장의 거취문제를 놓고 갑론을박이 많다"며 김 전 위원장이 인터뷰에서 언급한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백조가 오리된다', '국민의힘과 같은 비호감 정당에 들어가면 지지율이 떨어진다'는 발언을 공개 저격했다.

그는 "심지어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이라 들어가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을 조롱하기까지 한다'"며 "진짜 그럴까? 국민의힘에 들어오지 않으면 대권으로 가는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더팩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8일 퇴임기자회견하는 김 전 위원장.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의원은 "온갖 음해와 네거티브는 누가 나서 싸울 건가? 막대한 자금은 어떻게 조달할 건가? 일선 읍, 면, 동까지 뻗어있는 조직은 어떻게 감당할 건가?"라며 "이러한 대선에 필요한 기본적이고도 실무적인 요소들은 차치하더라도, 독자노선을 가야한다는 말은 단언컨대 이간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와 경선에서 승리해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는 순간부터 대선 때까지 국민의힘은 '윤석열을 위한, 윤석열에 의한, 윤석열의 정당'이 된다"며 "당무 우선권과 함께 캠프의 모든 인사권을 쥐게 된다. 정당은 인물을 통해 국민들께 변화를 보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당이 새로운 인물을 수혈할 수 있는 시기는 총선과 대선이다. 총선은 공천과정을 통해서, 대선은 대선 캠프를 구성하면서 할 수 있다"며 "유력 대권후보일수록 캠프에 우수인력이 많이 모인다. 그 분들이 사실상 쉐도우 캐비넷(그림자 내각)을 형성한다. 당 내 인사 중 마음에 드는 사람을 쓰면 되는 것이고, 당 밖의 인사들을 대거 영입해 얼마든지 주요역할을 맡기며 전면에 내세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그것이야말로 당을 개혁하고 혁신하는 것이지 밖에서 저울질이나 하는 것은 겁많은 졸장부들이나 하는 짓이고 당에서 멀어진 사람들의 질투일 뿐"이라고 김 전 위원장 등을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정당 하나 장악해 개혁하고 혁신할 자신도 없는 분이 어떻게 대한민국을 장악해서 나라를 혁신할 수 있겠나"라며 "당 밖에 있는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에 대한 입당 불가론은 유력 대권 후보와 제1야당을 이간질하려는 유치한 말장난에 불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끝으로 "이런 이간질 속에 거간(居間)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중도 보수의 총본산인 제1야당 국민의힘은 대권을 노리는 분들에게는 가장 매력적인 플랫폼이며 문재인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이 가장 많이 지지하는 정당이라는 사실은 흔들리지 않는 사실"이라고 적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