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4663 0022021042067584663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62400000

이스타 600명 자른 이상직, 딸은 회삿돈으로 1억 포르쉐 탔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상직 무소속 의원. 사진=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타 수백억대 피해, 이상직과 일가에 귀속"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무소속 의원(58)이 수백억 원대의 회삿돈을 빼돌려 정치자금과 가족들의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로 구속될 상황에 처했다. 검찰은 이 의원과 그 일가의 횡령·배임에 따른 피해금액이 55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19일 법원이 국회에 제출한 A4용지 39장 분량의 이 의원 체포동의안에 따르면 이 의원은 2015년 3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이스타항공과 계열사 6곳을 실소유하면서 회삿돈 58억4500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원 측은 이 돈을 정치자금과 선거 기탁금, 딸의 고급 오피스텔 임차료 등으로 사용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구속영장에 따르면 이 의원은 2015년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된 친형의 법원 공탁금을 마련하고자 계열사의 자금 6억8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다. 당시 이 의원의 친형은 이스타항공 계열사 자금을 빼돌리는 등 328억원 대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이 형을 위한 공탁금을 마련하기 위해 또 다른 계열사의 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이 의원의 형은 항소심에서 횡령 금액 전부를 공탁했다는 이유로 원심이 선고한 징역 5년보다 가벼운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아울러 이 의원은 실제 근무하지 않는 형수를 계열사 직원으로 등록해 2년간 총 2억7800여만원을 급여로 지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법인카드 등 업무 무관한 용도로 수십억 사용



검찰은 이 의원의 딸 이모씨가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이스타홀딩스의 자금으로 포르쉐Macan GTS 자동차 리스 비용 1억1062만원을 지급한 혐의도 포착했다. 이 기간 동안 이씨가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 머물 당시 중개수수료와 임차료 등 9246만5000원도 이스타홀딩스의 자금으로 대납됐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명의의 법인카드를 회사 업무와 무관하게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2013년 4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총 658회에 걸쳐 총 1억6919만원의 법인카드를 목적 외로 사용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다. 그가 사용한 법인카드 사용처는 미국, 루마니아, 페루 등의 호텔, 골프장, 식당을 비롯해 국내외 백화점과 식당 등이었다.



검찰, 정당법 위반 혐의도 적용



이밖에 검찰은 이 의원의 횡령 자금 중 일부가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을 당원협의회 사무소를 운영하는데 사용된 것으로 보고 정당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정당법에 따르면 정당 아닌 개인이 지구당과 같은 당원협의회 사무소를 운영하지 못하도록 금지한다. 이 의원은 2016년 6월 민주당 전주시을 지역위원장으로 선출된 뒤 전주 시내에 사무실을 빌려 중앙당의 요청 사항을 처리하는 당원협의외 사무소를 운영했다.

이 의원은 2012년 4월~2016년 5월 제19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후 2016년에는 국회의원 총선거 당시 공천을 받지 못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지명된 뒤 2018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도 당원협의회 운영자금 대는 등 사무소를 운영했다고 봤다.

검찰은 “이 의원의 범행은 이스타항공의 경영 부실로 이어져 직원 600여명을 해고하고 임금 등 600억원 상당을 체불하는 등 자력으로 회생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이 의원은 모든 범행과 관련된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가장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횡령 자금의 구체적 사용처를 수사할 방침이다.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늦어도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법에 따르면 체포동의안은 국회 제출 이후 처음 개의하는 본회의에 보고돼야 하며, 국회의장은 보고된 이후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동의안을 표결에 부쳐야 한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