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83637 0372021041967583637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18840978000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훈장 김봉곤, 미인대회 출신 첫째→'미스트롯2' 김다현까지 행복한 아빠('마이웨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웽' 캡처



김봉곤이 김다현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훈장 김봉곤이 출연해 트롯 신동 김다현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김봉곤의 막내딸은 트로트 경연 '미스트롯2' 최종 3위인 김다현이다. 국악신동 김다현은 '미스트롯2' 이후 학업과 스케줄을 병행하고 있다며 "학교에서 애들이 연예인이라고 한다. 사인 30장 해줬다"고 달라진 일상을 이야기했다.

김봉곤에게도 변화는 있었다. 어디를 가도 사람들이 딸 김다현부터 찾는다는 것. 김봉곤은 "난 이제 다현이 아빠요"라고 장난스럽게 서운함을 토로하면서도 "그래도 자식이 잘되는 게 부모의 꿈이고 희망 아닌가"라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고전 강연에 나선 김봉곤은 딸 김다현과 영상통화를 통해 에너지를 충전 받는 등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기타, 가야금, 해금, 북, 드럼까지 여러 악기를 섭렵하고 있는 김다현은 물론, 슬하 1남 3녀 모두 다양한 경험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김봉곤은 "청학동은 이런 것을 공부할 수 있는 토대와 환경이 없다"며 "(어린시절) 학교가 너무 멀었다. 차도 없다. 부모들이 자식들을 학교까지 데려다주고 이럴 때가 아니었다. 그래서 학교를 포기하고 전통 서당 공부만 하게 됐다"고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이후 스스로 부족함을 느낀 김봉곤은 검정고시를 통해 학위를 얻게 됐다고.

그는 "서울 와서 더 많은 음악, 연기, 초등학교 과정도 공부했다. 음악과 판소리를 10년 정도 하고 공연도 많이 했다. 그런 것들이 우리 아이들은 태교처럼 보고 듣고 자연스럽게 익혔다"며 "그런데 해보니까 억지로는 안되는 것 같다. 큰딸과 아들은 정말 시켜보고 싶었지만 안됐다. 본인들이 좋아하고 즐기고 행복해하는 과정을 통해서만 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3인 셋째 딸 김도현은 현재 예술 기숙학교에 다니고 있으며, 미모의 첫째 딸 김자한 역시 미인대회 출신으로 소개돼 끼 많은 집안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자한은 "본선까지는 올라갔지만 아쉽게 상은 못받았다"고 미스 춘향 출전 당시를 회상, "대신 다현이가 들었잖냐"고 동생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제작진이 김자한에게 연예계에 생각이 있느냐 묻자 김자한은 이에 긍정하며 "주변에서 나가보면 어떻겠냐는 권유를 많이 받기도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김자한은 대학 졸업반이지만 동생 김자현을 더욱 잘 케어하기 위해 올해 휴학계를 냈다고 밝혀 듬직한 언니 면모를 자랑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