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7107 1252021041967557107 04 0401001 world 7.0.0-HOTFIX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73908000

'美 재무부가 조사' 루머에 비트코인, 한시간만에 14% 폭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시세가 미국 재무부의 '돈 세탁 조사' 루머에 휩싸여 주말 사이 대폭 하락했습니다.

CNN방송은 현지시간 18일, 비트코인 시세가 전날 밤 5만 9천 달러대에서 한 시간도 안 돼 5만 1천 달러대로 14% 가까이 떨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14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의 시세와 비교할 때 사흘 만에 19.5% 폭락한 것입니다.

시가총액 기준 제 2의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최고점 대비 18% 하락했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의 홍보로 유명해진 도지코인 역시 지난주 0.45달러였던 최고점에서 주말에 0.24달러까지 폭락했습니다.

주요 가상화폐들이 주말 밤 갑자기 급락한 것은 미국 재무부가 금융기관의 가상화폐를 이용한 돈 세탁을 조사할 계획이라는 루머가 트위터를 통해 퍼졌기 때문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CNN은 주요 가상화폐가 루머에 급락한 이번 사례는 가상화폐의 변동성이 극심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해정 기자(why@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