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408 0442021041867556408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44 SBS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5874000 related

[스브스夜] '미우새' 중매 전문가 "임원희, 재혼 가능성 가장 높다"…김옥빈, "김종국같은 스타일 너무 좋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중매 전문가가 임원희의 재혼 가능성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18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결혼상담소를 찾은 돌싱 트리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돌싱 트리오는 전국 최고의 중매 달인이라는 전문가를 찾아갔다. 이상민은 중매 전문가에 "상렬이 형이 자랑을 하더라. 5000쌍의 결혼을 성사시켰다고 하던데 진짜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중매 전문가는 그건 몇 년 전 일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돌싱 트리오는 자신들이 배우자로서 어느 정도의 점수인지 점수로 평가받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상담소를 두 번 찾아온 사람도 있는지 물었다.

이에 전문가는 "두 번 상담하신 분이 딱 두 분 있었다"라며 "그런데 사실 재혼 회원은 초혼 회원보다 적다. 대부분이 초혼이다"라고 밝혀 돌싱 트리오들을 좌절하게 했다. 이어 전문가는 "그런데 적어도 이뤄지는 확률은 재혼이 훨씬 높다. 어려운 일을 한번 겪었기 때문에 누구보다 진지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전문가는 요즘은 재혼이 아닌 새로운 결혼이라는 의미로 새혼이라 부른다며 세 사람의 프로필을 조사했다.

이상민은 "저만의 최고 무기는 음원 저작권료라는 게 있다. 사후 70년까지 저작권료가 나온다"라고 어필했다. 그리고 이때 김준호는 "정자를 맡긴 것도 중요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전문가는 "정자 막힌 건 요새 의술이 좋아서 다 해결 가능하다"라고 김준호의 말을 착각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내 이상민과 김준호가 정자를 맡겼다는 사실을 깨달은 전문가는 "정말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그리고 전문가는 김준호에게 고조할머니 뻘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손자를 보는 마음으로 답답해했다. 특히 재산으로 골프채 3대를 소유하고 있고 게임과 낚시가 취미라는 사실을 밝히자 "어휴 여자들이 싫어하는 것만 해"라고 고개를 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문가는 임원희의 학력과 경제력을 확인하고 엄지 척을 했다. 그리고 새혼 가능성이 가장 있는 후보로 임원희를 꼽았다. 이에 전문가는 "현재 본인이 하려는 의지가 있다. 정말 착실하고 좋은 사람으로 원희 씨 좋아하는 여성 분들이 많을 거다"라고 좋은 평가를 했다.

마지막으로 전문가는 돌싱 트리오에게 "배우자를 잘 만나야 인생이 즐겁다. 좋은 사람을 꼭 만나길 기원한다"라고 덕담을 전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등장한 김옥빈은 나만의 무기로 본인 자신을 꼽았다. 그는 "남자 친구나 배우자로 친구 같은 사람을 원한다. 친구처럼 우정을 나누는 관계가 되면 평생 지루하지 않게 해 줄 자신이 있다"라고 했다.

이를 보던 김종국 어머니는 김옥빈에 관심을 보였다. 이에 신동엽은 김종국 같은 스타일은 어떤지 물었다. 김옥빈은 "너무 좋다. 같이 운동도 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라고 했다.

신동엽은 "김종국 같은 스타일이 매력적인 것이 몸 때문인가, 아니면 김종국이 매력적인데 몸도 공교롭게 좋은 건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옥빈은 "그걸 무시하진 못하는 것 같다. 남자들에게 근육은 사람의 성실함을 나타내는 척도가 되는 것 같다"라며 "남자분들이 말하길 근육을 만든다는 것은 신기루 같다고 하더라. 꾸준히 하지 않으면 자고 일어나면 사라진다고 여자들보다 관리에 있어 더 힘들다고 하더라"라고 김종국의 노력에 큰 점수를 줘 눈길을 끌었다.

▶ 팩트를 전하는 연예 뉴스! [비밀연예]
▶ 스트롱윤의 은밀한 인터뷰, [차에타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