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290 025202104186755629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2731000

영화관서 발견된 1억2000만원 수표..”주인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새벽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발견된 1억2000만원어치의 분실 수표가 주인을 찾게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수표가 발견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 ‘1000만원 수표 12장과 통장을 분실했다'는 주인의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수표 발행은행에서 발행증명서를 발급받아오면 19일 경찰 유실물 담당자, 습득자 등 입회 하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1시쯤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용역 직원 A씨가 영업 종료 후 청소를 위해 극장에 들어갔다가 1000만원권 수표 12장과 통장을 발견했다. 이 직원은 바로 경찰에 신고해 수표와 통장을 경찰에 넘겼다.

유실물법상 습득자가 분실물을 경찰에 신고한 경우, 습득자는 분실자와 협의해 물건 가액의 5~20% 범위에서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A씨의 경우, 600만~2400만원에 해당한다. 다만 수표의 경우 분실자가 이를 회수할 가능성이 더 높아 현금보다 적은 금액을 보상받을 수도 있다.

[강우량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