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289 0112021041867556289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2600000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18일자로 4.1% 의무확약 해제, 6월18일(4.35%) 9월18일(5.16%) 추가 출회가능]

머니투데이
지난 3월18일 코스피시장에 상장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관 보유 물량이 순차적으로 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기관투자자들이 보유한 의무보유 확약기간이 만료되면서 시장출회 가능물량이 그만큼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도 대규모 물량 출회에 따른 주가충격 우려에 대한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대규모 매물이 단기 부담일 수는 있으나, 결국은 기업가치가 좌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과정에서 전체 공모물량(2295만주)의 절반이 넘는 1262만여주가 기관투자자에 배정됐다. 이 중 의무보유 확약이 없었던 물량은 186만여주에 불과했고 나머지 1076만여주를 받아간 기관들이 의무보유 확약을 걸었다. 의무보유확약은 상장기업 등의 주식을 보유한 기관투자가가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약속을 말한다.

확약물량은 기간별로 15일 물량이 36만여주였고 1개월(311만8610주) 3개월(333만여주) 6개월(394만8100주) 등이다. 상장 이후 시간이 흐를 때마다 지속적으로 시장에 출회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에 의무보유 확약이 풀리는 물량은 1개월 확약 물량이다.

이날 부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관 물량 가운데 311만8610주가 자유로이 시장에 풀릴 수 있게 됐다. 공모 당시 기관 배정 물량의 24.71%이며 발행주식 총 수(7650만주)의 약 4.1%에 달하는 규모다.

이 때문에 주가 충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들려온다. 이날 기준 SK바이오사이언스 주가는 13만2000원이다.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형성, 상한가 직행)'을 기록한 16만9000원과 비교하면 낮지만, 여전히 공모가(6만5000원)보다는 2배 이상 높다. 기관들의 차익 실현 가능성이 커지는 이유다.

앞서 15일 확약 물량이 풀린 지난 2일에도 SK바이오사이언스는 1.26% 하락했다. 이날 풀린 물량(36만4380주)이 기관 배정 수량 대비 2.89%로 크지는 않았음에도 소폭 내린 것이다. 이날 기관은 4만6534주를 순매도했다.

다른 공모주를 보더라도 비슷하다. 지난해 공모주 대어로 꼽히는 SK바이오팜은 26만2500주(기관 배정물량의 1.99%)가 풀린 상장 1개월 뒤 주가는 3.85% 급락했고, 170만5534주(12.91%)가 풀린 3개월 뒤엔 무려 10% 넘게 빠졌다. 6개월이 지나 492만3063주(37.25%)가 풀린 날에도 8.58% 하락했다.

카카오게임즈도 상장 1개월 뒤 기관배정 물량의 38.65%가 풀리며 주가가 7.36% 빠졌다. 3개월 뒤에는 3.37% 내렸다.

그러나 무조건 의무보유확약 해제일에 주가가 내리는 것만은 아니다. 지난 15일 하이브(옛 빅히트)는 6개월 의무보유 해제일을 맞아 106만3100주가 시장에 나왔지만, 이날 주가는 6% 넘게 올랐다.

머니투데이

9일 NH투자증권 명동WM센터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청약을 위해 투자자들이 계좌개설 등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유상증자를 앞둔 점과 향후 성장성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일 하이브는 미국 레이블 이타카 홀딩스 인수를 위해 44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다만 그새 주가 상승으로 신주발행가액(19만7500원→20만원)이 높아지면서 유상증자 규모도 4456억원으로 늘었다.

신주 배정기준일은 오는 19일이다. 이번 주가 상승은 의무보유 해제보다 증자 전 신주를 배정받기 위해 몰린 수요가 더 컸다는 분석이다.

최근 해외 시장을 겨냥한 하이브의 행보도 기업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보호예수 해제로 단기간 쏟아져 나오는 물량이 분명 있을 테지만, 해외 시장에 적극적인 회사 정책들이 성장 모멘텀을 보여줬다"며 "최근 주가 상승의 배경도 단순히 유상증자 때문이라기보다는 시장에 성장 동력이 살아있다고 느끼게 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결국 대규모 물량이 단기 급락을 가져올 수는 있으나, 관건은 앞으로의 성장성이라는 조언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반기 중 노바백스 백신 품목허가, 원·부자재 추가 확보, 수율 증대 등을 토대로 오는 3분기까지 2000만회분(1000만명분)까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에 따른 CMO(의약품위탁생산) 물량 확대 및 백신 국산화·내재화 필요성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국내 헬스케어 업종의 추가 밸류에이션(기업가치) 재평가는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