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053 009202104186755605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49120000

AZ 접종 간격 10주→11~12주…내달 14~21일 2차접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주 가까워질수록 예방효과↑…1차 접종자 확대할듯

요양병원 장기간 보관 물량 회수…"접종일 맞춰 배분"

뉴시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지난 12일 오후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소방관과 보건교사 등 접종 대상자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2021.04.12. 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이하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간격을 10주에서 11~12주로 더 늘리기로 했다.

2월26일 예방접종 시작일에 백신을 맞았다면 5월14~21일 사이에 2차로 접종하게 된다.

접종 간격이 길수록 코로나19 예방효과 높다는 이유에서인데,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간격이 늘어난 만큼 2차 접종분을 장기간 비축하는 대신 1차 접종자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신규 접종자 확대를 위해 1차 접종 후 요양병원에 남아있던 물량은 전량 회수한 상태다.

18일 질병관리청은 "1차 접종과 2차 접종 사이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와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차 접종 예약 기준일을 11~12주 간격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4~12주 간격으로 2회 투여하도록 품목 허가를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지난 2월26일 65세 미만에 한해 요양병원 등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하면서 1차와 2차 접종 간격을 8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1차 접종은 2~3월, 2차 접종은 4~5월 진행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인도 정부의 수출 제한으로 국제 백신 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급 일정이 연기되면서 백신 공급 일정이 예상보다 늦춰졌다.

이에 추진단은 3월11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간격을 예약일 기준 8주에서 10주로 변경했다. 여기에 접종 간격을 11~12주로 한차례 더 늘리기로 한 것이다.

따라서 2월26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예방접종을 받았다면 2차 접종일은 10주 뒤인 5월7일이 아니라 11~12주인 5월14~21일 사이가 2차 접종 일이 된다.

당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간격을 늘린 이유로 접종 간격이 길수록 효과가 증가한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들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면역전문전략자문단(SAGE)이 검토한 바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효과는 접종 간격에 따라 4~8주 56.4%, 9~12주 70.5%, 12주 이상 77.6% 등으로 간격이 길어질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간격이 길어진 만큼 비축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1차 접종자를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정은경 추진단 단장 겸 질병관리청 청장은 이달 2일 "백신 수급 상황의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국내 도입 물량도 공급지연이 나타나고 있어 이미 확보한 백신의 효율적·효과적 사용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적정 재고관리와 접종 간격의 탄력적인 운영으로 1차 접종자를 최대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추진단은 요양병원에 1차 접종 이후 남아 보관 중이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을 16일까지 모두 회수하면서 요양병원 자체 1차 접종 일정을 마무리했다. 현재 백신은 소분하는 과정에서 특정 물량을 딱 잘라 포장할 수 없어 여유분을 포함해 요양병원 등에 공급했다. 1차 접종을 마친 뒤 남은 물량에 대해선 2차 접종 때까지 요양병원에서 자체 보관토록 했다.

그러나 장기간 보관의 어려움과 효율적인 백신 활용을 위해 추진단은 잔여 물량을 회수하고 신규 1차 접종자를 대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18일 0시 기준 요양병원의 경우 접종 동의자를 기준으로 65세 미만은 98.4%, 65세 이상은 89.9%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요양병원 신규 입소자 등은 보건소 등을 통해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간격이) 11~12주에 가까이 갈수록 효과가 좋다고 돼 있고 상황에 따라서 탄력적으로 접종 간격을 적용하기로 했다"며 "현재는 그 기간을 11~12주 사이로 하고 2차 접종을 준비해 그에 맞춰 요양병원에 2차 접종분을 가져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