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5928 056202104186755592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47200000

“이 물량 어디에?” 김웅 ‘4400만명분 백신 확보’ 고민정 현수막 ‘소환’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힘 “백신 확보 불투명…문 대통령, 美 방문서 남은 백신 가져와야 할 처지” 공세

세계일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 관련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내걸었던 ‘백신 확보’ 현수막을 소환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 의원이 내건 ‘코로나19 백신 4400만명 접종 물량 확보!’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공유하며 “이 물량은 어디에 있습니까? 민주당이 또 민주당한 것입니까”라고 비꼬았다.

고 의원은 지난해 12월 지역구인 서울 광진에 해당 내용의 홍보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정부가 구매하기로 결정한 4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3600만명분에 대한 구매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나머지 1000만명분은 구매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알려진 상황이었다.

이에 당시 시점으로 4400만명분 물량을 ‘확보’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이 나오자, 고 의원 측은 “일부 언론이 먼저 ‘백신 4400만명분 확보’라는 표현을 썼다. 언론 보도를 그대로 인용한 거라 문제 될 것 없다”고 해명했다. 또 “결과적으로 현재 4400만명분이 넘는 백신 계약 체결이 임박해 허위사실 유포라고 볼 수 없다”고도 했다.

세계일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고 의원의 주장은 최근 백신 수급이 불안한 상황과 맞물려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서 매우 드물게 ‘희귀 혈전증’이 나타나 국내 AZ백신 접종 연령이 30세 이상으로 제한되면서 2분기(4∼6월) 접종 대상자 중 30세 미만 약 64만명의 백신 접종이 보류됐고, 국내 공급을 앞둔 얀센 백신도 미국에서 혈전 관련 이상 반응이 발생해 접종이 잠정 중단됐다. 여기에 모더나사의 자사 백신 미국 내 최우선 공급, 미국의 ‘부스터 샷’(booster shot·추가접종) 검토 등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국내 백신 수급 불안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거짓말이 끝이 없다”며 “국민 생명을 양치기 정부에 맡겨야 하느냐”고 공세에 나섰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공언한 11월 집단면역은 요원하고, 6년이나 걸린다는 전망까지 나왔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마저 정부를 못 믿겠는지 백신 별도 확보 계획까지 언급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앞으로 어떻게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하다”며 “문 대통령은 5월 하순 미국 방문에서 모더나와 화이자의 남은 백신을 가져와야 할 처지”라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