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0427 1182021041867550427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21220000

"일본 오염수 방류, 주변국 포함 전세계 재앙 될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장] 시민사회환경단체,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 "방류 결정 철회해야"

오마이뉴스

기자회견 ▲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이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촛불계승연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사회환경단체가 나서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촛불계승연대천만행동(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 송운학),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상임회장 김선홍),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은 17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반인륜적 도발이고, 전 인류에 대한 죽음의 재앙"이라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번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은, 지금까지 주변국에 입힌 피해도 모자라 일본이 10년 이상 축적된 고농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은 전 지구적 범죄행위"라며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어"아소 일본 부총리가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는 망언으로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산 이후에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 하고 있다"며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려면, 그것이 진정 식수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완벽하고 철저하게, 투명하게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일본 내각이 최소 3년 이상 식수로 사용한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검증해야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오염수 방류는 인류와 자연생태계의 존폐가 달려 있는 신중한 문제인데, 미국은 노골적으로 일본 정부 편을 들면서 주변국들의 우려와 분노를 묵과하고 있다"며 "또한 국제원자력기구(IAEA)까지 일본을 갈수록 노골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방류시 주변국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 입힐 것... 정부가 적극 대응해야"

이어 "한국 정부가 오염수 방류결정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한국 국민은 물론 주변국가 국민들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를 즉각 준비하고, 여야가 강력하게 힘을 합쳐 이번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언을 한 송운학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한국 및 러시아, 북한 등 주변지역 안전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철저한 자국 이기주의 및 환경 침략 테러"라며 "오염수 방류는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닌 동북아 주변국 국민들 모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조류를 타고 전 세계적으로, 다른 나라의 해안 생태계에까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정부와 여야는 물론, 주변국과 함께 보다 강력한 조치를 강구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며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결정은 반인륜적 도발이면서 세계 인류에 대한 죽음의 재앙이고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촛불계승연대 천만행동,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개혁연대민생행동, 행·의정감시네트워크중앙회, 공익감시민권회의(준), 국민주권개헌행동, 글로벌소비자네트워크,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김철관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