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726 0292021041867545726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7760000

'실화탐사대' "A중사, 학폭→가스라이팅까지" 실체 폭로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전미용 기자] A중사의 실체가 낱낱이 드러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교양 '실화탐사대'에서는 예능 강철부대에 출연했던 A중사의 실체가 드러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보자는 "tv를 우연히 봤는데 낯잋은 목소리가 들렸다. 자세히 봤는데 그 사람이 맞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때 그 기억이 다시 떠올랐다. 보통 정신력이 아닌 건 아니었지만 진짜 보통이 아니구나란 생각이 들어 제보를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어떤 분이냐"며 궁금해했고 제보자는 A중사다고 밝혔다.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저분 춤췄던 분 아니냐"며 놀라워했다. 제보자는 "여기저기 방송에 많이 나오더라"며 A중사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제보자는 "두 달 정도 사귀었을 때 유부남이라고 밝히더라. 그때 헤어졌어야 했는데.. 헤어지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바지 입지 말고 치마를 입어라"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이어 "초대남이라는 게 있었다. 내가 관음증이 있는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하고 자는 걸 보고 싶다. 그냥 마사지만이라도 한번 받아라. 소원이다"라며 숙박업소에 초대남을 불렀다는 것.

이에 제보자는 "마사지를 받았고 기분이 너무 나빴다. 더는 이 관계를 지속하고 싶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제보자는 자신이 찍은 동영상과 사진이 떠올랐다고 이야기했고 아니나 다를까 사이트에 자기 사진이 올라가 있는 걸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여자들 사진도 있었다며 충격 고백을 이어갔다.

OSEN

박지훈 변호사는 "가스라이팅이다. 사랑하는 마음을 이용해 자신이 원하는 걸 얻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A중사 지인은 "솔직히 여자친구 생기면 얼굴을 보여주지 않냐? 성기 사진을 보여주더라. 너무 당황했다"고 이야기했다. 또다른 지인은 "이런 애들은 빨리 알려줘야 한다. 군 생활도 제대로 하지 못한 애다. 왜 그런 애가 TV에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A중사에게 피해를 입은 제보를 받는다는 보도가 나가자 피해자의 제보가 이어졌다. 한 제보자는 "몰래 사진 찍은 거 지우라고 하니까 오히려 욕을 하고 헬맷으로 때렸다"고 말했다. A동창은 "장애 친구를 마구 때렸다. 부모 욕은 기본이었다"고 폭로했다.

다른 제보자는 "집사부일체에 사부는 아니었지만 나왔었다. 사실 1분만 나가도 가족, 친지한테 연락이 왔을 거다. 그런데 무슨 생각으로 거길 나갔는지 모르겠다"며 황당해했다.

이후 제보자는 A중사와 만났다. A중사는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진 유포에 대해서 "누나가 내 취향을 맞춰준 게 아니냐"며 반성하지 않았다. 이에 제보자는 "넌 아직도 네 잘못을 몰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A중사는 무릎을 꿇은 뒤 자리를 떠났다.

박지훈 변호사는 "이혼은 한 건가?"라며 궁금해했고 A중사는 아직도 결혼 생활을 유지중인 걸로 확인됐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