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4857 004202104176754485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65749000

강성 지지층에 기댄 민주당의 오판...초선들의 반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해 총선 압승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강성 지지층'에 기대어 오판을 한 장면들이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게 바로 당헌 당규를 고쳐 보궐선거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을 때인데요.

쇄신의 길목에 선 민주당이 강성 지지층과의 관계 설정을 어떻게 할지도 중요해 보입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보궐선거를 6개월 정도 앞두고 당헌 당규를 고치기 위해 민주당 지도부가 선택한 건 당원 투표였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난해 10월) :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당원 21만여 명이 참여해 투표율은 26%에 그쳤습니다.

'전 당원 투표'라고 하기엔 턱없이 낮았던 투표율.

그 결과에 강성 지지층의 입김이 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민주당 안에서 당헌 당규 개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없었고, 이번 선거 참패 이후 후회와 반성으로 돌아왔습니다.

[오영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9일) :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죄도 없었으며. 당내 2차 가해를 적극적으로 막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또 하나의 장면은 임성근 법관 탄핵 소추안 추진 때입니다.

사법 농단에 연루된 법관 탄핵 추진은 헌법에 규정된 정상적 절차이기에 명분이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수 있었는데도 1년을 허송세월로 보냈을 뿐만 아니라 윤석열 전 총장과의 갈등이 극에 달한 시기에 발의하면서 여론이 갈렸습니다.

게다가 김명수 대법원장의 녹취록까지 나오면서 더욱 꼬여 버렸습니다.

탄핵 소추안 발의는 판사 출신인 이탄희 의원이 주도했는데 민주당 의원들은 서명에 동참하라는 강성 지지층의 압박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이탄희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2월) : 반헌법행위자는 헌법재판을 받아야 합니다. 탄핵소추의 실익은 대한민국의 헌정질서가 이렇게 설계된 대로 작동된다는 것을 국민과 함께 확인하는 데 있습니다.]

강성 지지층이 본격적으로 민주당 내 여론을 주도한 건 조국 사태 때부터입니다.

이후 공정 가치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발목을 계속 잡았고 결국 이번 선거에서 심각한 민심 이반을 맛봐야 했습니다.

변화와 쇄신을 요구받는 민주당 입장에선 강성 지지층과의 관계 설정이 중요한 과제입니다.

당심과 민심이 같은 방향으로 가지 않는다면 내년 대선 국면에서도 비슷한 문제들이 불거질 수 있습니다.

YTN 이대건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