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4805 004202104176754480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64531000

이물질 발견에 K-주사기 회수..."뒤늦은 공개로 불신 키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내 백신 물량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는 접종 뒤 잔량을 최소화하는 'LDS' 주사기 사용을 K-방역 우수성으로 홍보해왔습니다.

그런데 일부 주사기에 눈금 불량이나 이물질이 발견되면서 시중에 풀린 70만 개를 회수하고 있는데요.

문제는 이미 50만 개가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에 사용됐다는 건데, 정부는 이런 사실을 한 달 넘게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백신 접종을 앞두고 정부는 '최소 잔여형' 주사기를 대대적으로 홍보해왔습니다.

이 'LDS' 주사기는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특수 제작돼 접종 뒤 잔량을 최소화했는데,

백신 물량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 수천만 개 계약이 이뤄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2월 18일) : 진단키트에 이어 K-방역의 우수성을 또 한 번 보여주게 되었습니다.]

문제는 국내 접종이 시작된 다음 날인 2월 27일부터 불거졌습니다.

두원메디텍이 만든 LDS 주사기 안에 실밥 같은 섬유질이 발견되거나, 겉에 눈금이 지워져 있는 불량 제품이 잇따른 겁니다.

다른 두 업체에서도 이물 신고가 한 건씩 보고됐습니다.

[김경우 /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백신은) 허가된 용량대로 정량을 접종해야 하기 때문에 눈금이 정확하지 않은 것도 치명적인, 주사기의 큰 오류라고 할 수 있고요.]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이물질은 우리 몸 안에 안 들어갔겠지만, 그렇게 품질 관리가 잘 안 됐으면 멸균은 잘 됐나, 그런 부분들이 의심스러워지는 거죠.]

지난달 19일에야 두원메디텍 주사기 사용이 중지됐고, 사흘 뒤부터 회수 조치가 이뤄졌습니다.

그 사이 50만 개는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에 이미 사용됐습니다.

이 백신 1차 접종자의 절반이 넘는 규모입니다.

[식약처 관계자 : (이물 관련 피해 신고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저희는 알고 있습니다. (왜냐면) 접종하기 전에 이물이라는 게 발견될 수밖에 없고요. 이물이 들어간 채로 접종할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고 보고….(나머지 업체 회수 안 한 건) 건수나 이런 것들을 고려해서 조치 방향을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물 피해 관련 사례는 없다지만, 한 달 넘게 이런 사실을 숨긴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신뢰성을 얻으려면 신속하고 명확한 정보 공개가 제일 중요한 거다, 좋은 거든 나쁜 거든 상관없이…. (그런데) 그런 신속 명확성이 너무 떨어진다 지금 방역 당국 발표들은….]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이후 혈전 사례 역시 뒤늦게 공개해 곤욕을 치렀는데, 최근에는 확정도 안 된 국내 백신 위탁 생산 계약 내용을 미리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유불리에 따른 선택적 정보 공개로, 정부가 백신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이유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