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4090 1212021041767544090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55100000

압구정·여의도·반포 '거래허가' 전망에…서울 곳곳 '풍선효과' 우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재보궐 선거 이후 주요 재건축 단지가 가격 급등 조짐을 보이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토지거래 허가구역 추가 지정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조치의 약효가 불투명하다는 분석과 함께, 서울 곳곳의 주변 지역으로 '풍선효과'가 퍼질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임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건축을 앞둔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 전용 245㎡형이 80억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다시 썼습니다.

한동안 오름세가 주춤했던 서울 아파트값은 두 달 만에 상승폭을 키웠습니다.

김수상 / 국토부 주택토지실장 (지난 14일)
"최근 보궐선거 전후 규제완화 기대감 등으로 서울의 일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 상승 우려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오세훈 시장은 급기야 '토지거래허가구역' 추가 지정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주택공급 확대 정책이 시장 불안을 야기해선 안 된다"는 겁니다.

압구정과 여의도, 반포 일대가 주요 대상이 될 거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 허가구역으로 묶인 강남과 송파구 일대도 거래는 급감한 가운데 꾸준히 신고가 행진은 이어가는 상태.

공급 부족 속의 규제 확대가 소위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용산·성동구 등 비규제 인근 지역으로 수요를 몰리게 하면서 '풍선효과'를 낼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다른 지역 개발 호재가 있거나 가격이 상승하는 지역, 마용성 지구라든지 이런 지역이 가격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어요."

전문가들은 재건축 특성에 따른 집값의 단기적 상승 탄력을 지속적 공급 신호로 어떻게 억제하느냐가 주택 정책의 승부처라고 분석합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임유진 기자(limyj@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