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3661 0102021041767543661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50420000

“악수 거절하는 감독은 처음” 뿔난 산틸리 감독의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신영철 감독과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제가 되어야 할 챔피언결정전이 양 팀 감독의 날카로운 신경전만 남겨 두고 끝났다.

대한항공이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우리카드를 3-1(24-26 28-26 27-25 25-17)로 꺾고 구단 첫 통합우승의 대업을 이뤘다. 3세트까지 매 세트 듀스 상황이 나올 정도로 치열했지만 4세트 대한항공이 일방적으로 주도하며 홈에서 우승 축포를 터뜨렸다.

승자에게 기쁨과 축하를, 패자에게 박수를 보내야 할 챔피언결정전이었지만 이날의 축제는 양 팀 사령탑의 ‘악수 논란’으로 얼룩졌다. 우승 감독과 준우승 감독이 서로 대놓고 앙금을 드러내는 전례 없는 상황이 나왔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3차전. 당시 1세트가 우리카드의 26-24 승리로 끝나고 난 후 산틸리 감독과 알렉스의 시비가 붙었다. 알렉스가 이탈리아어로 이야기를 꺼낸 것에 산틸리 감독이 반응했고 경기가 과열됐다. 신영철 감독과 산틸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는 이례적인 장면도 나왔다.

경기와 함께 사라졌어야 할 시비가 4차전에도 이어졌다. 사전 인터뷰를 마치고 올라가던 산틸리 감독은 알렉스와 마주쳤고 알렉스에게 말을 건넸다. 알렉스의 입장은 산틸리 감독이 “두고 보자”고 했다는 것이고 산틸리 감독의 입장은 “경기에 집중하라”고 했다고 말해 서로 의견이 엇갈린다.
서울신문

산틸리 감독과 알렉스가 서로 시비가 붙은 모습.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야기를 전해 들은 신 감독은 “자신을 만나러 간 상대 선수에게 그러는 것이 과연 예의인가”라며 “대한항공은 강팀이고 그렇게 명문 구단으로 올라섰으면 명문 구단다운 행동을 해야 한다. 오늘 산틸리 감독과 악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신 감독의 발언대로 경기에 앞서 두 팀 감독이 악수를 하지 않는 장면이 나왔다. 산틸리 감독이 악수를 시도했지만 신 감독이 받아주지 않았다. 우승을 차지한 산틸리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이에 대해 해명하며 불만을 나타냈다.

산틸리 감독은 “먼저 상황을 설명하자면 1세트 끝나자마자 알렉스가 이탈리아어로 나한테 말을 했고 나도 이탈리아어로 반응했는데 그게 일이 커졌다”면서 “다음날 복도에서 우연히 만나서 알렉스에게 ‘나에게 대화할 생각하지 말고 너의 플레이를 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어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자신밖에 없기에 산틸리 감독이 알렉스의 말에 반응했고 다음날 자신보다는 경기에 집중하라고 말을 했다는 것이 산틸리 감독의 입장이다.

이야기를 하다 조금 더 목소리를 높인 산틸리 감독은 취재진에게 “누가 잘못한 건지 결론을 내려달라”면서 “감독 생활하면서 어떤 나라든 이렇게 악수를 거절한 감독은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산틸리 감독은 “선수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가보겠다”며 인터뷰실을 나갔다.

인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