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3112 02420210417675431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4 이데일리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647085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미얀마 군부 대규모 사면 단행…쿠테타 반대 시위대 제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미얀마 군부가 대규모 사면을 단행했다. 최대 축제이자 전통 설인 띤잔을 기념해서다. 하지만 쿠테타 반대 시위를 하다 체포된 경우는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7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가 재소자 2만3184명을 사면했다고 교정부(Prisons Department)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대부분은 민생사범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저항 운동을 벌이다가 체포된 사람들이 사면 대상에 포함됐을 가능성은 적다고 통신은 전했다.

교정부 대변인은 “대상자는 대개 2월 1일 전에 구금된 사람들”이라면서 “반군부 활동과 관련된 재소자가 포함됐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군부는 대규모 사면을 단행한 와중에도 반군부 활동과 관련해 832명을 수배중이다.

이들 중 영화배우, 가수 등 군부 쿠데타를 비난해온 유명인들이 대거 포함된 200명은 군경이 시위 진압 명령에 불복하도록 선동한 혐의가 적용됐다. 혐의가 확정되면 최대 징역 3년형에 처해진다.

유명 영화 감독인 크리스티나 끼와 배우 젠 끼 부부는 이날 양곤 공항에서 방콕행 비행기에 탑승하려다가 체포됐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군경의 반 쿠데타 시위 유혈진압 등으로 인해 지금까지 728명이 숨졌고, 3141명이 구금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데일리

미얀마 지방도시 만달레이에서 15일(현지시간) 오토바이를 탄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며 저항의 표시로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