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656 0042021041767538656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 YTN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612144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미일, 북한과 중국 문제 등에서 협력 다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미일은 인도태평양 중요한 두 민주국가"

스가 "북한 완전한 비핵화 최종 목표 공동 인식"

두 정상, 백신 생산과 공급 등 코로나19 공동대응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대면 회담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과 중국 문제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인데요.

미국과 일본이 북한과 중국 문제 등에 협력하기로 했죠?

[기자]
미일 간 확대 정상회담에 이어 두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이어졌는데요.

먼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은 우리 앞에 큰 어젠다가 있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두 중요한 민주국가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일의 협력은 두 국가가 직면한 도전과제에 대처하고 이 지역의 미래가 자유롭고 개방되며 번영하도록 보장하는 데 있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중국, 남중국해, 동중국해, 북한을 포함한 문제에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법치는 우리 동맹을 연결하는 보편적 가치라며 이는 이 지역과 전 세계의 번영, 안정을 위한 바로 그 토대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 비핵화 협상의 최종 목표가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인식을 두 나라가 확인했다고 말했는데요.

스가 총리는 북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미일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그 밖에도 코로나19 대응과 기후변화 문제도 언급이 있었죠?

[기자]
두 나라 정상은 코로나19 대응 문제도 언급했는데요.

특히 백신 생산과 공급을 위해 두 나라가 협력해 세계 리더 나라의 역할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5G 통신망과 최근 공급 부족 사태를 겪는 반도체 문제 등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기후변화에도 함께 대응해 2050년까지 순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드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 타이완 해협의 평화·안정 중요성에 대해 두 나라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습니다.

미일 정상회담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대면 회담으로 처음으로 오늘 하루 한 차례에 이뤄졌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