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621 0092021041767538621 03 0305001 econom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12200000

"마카롱·케이크 비켜"···한식, 디저트시장 새바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한식이 디저트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6조원 규모로 성장한 국내 디저트 시장의 핫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케이크, 마카롱 등 양식 디저트 뒤를 이어 2030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폭넓은 고객에게 사랑 받고 있다. 전통 간식에 다양한 식재료와 조리법으로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맛을 선보이고 있다.

홍두당이 운영하는 근대골목단팥빵은 지역 명물 먹거리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대구 3대 빵집'으로 선정한 곳이다. 단팥빵은 일제강점기 국내에 도입된 후 짜장면처럼 귀화 한식으로 자리잡았다. 옛날 단팥빵과 모던하게 재해석한 생크림 단팥빵 등 종류도 다양하다. 매일 가마솥에서 직접 끓인 단팥으로 만든 팥소를 사용하며 보존료를 넣지 않는다. 깊은 풍미와 은은한 단맛이 살아있다. 팥 알갱이와 견과류 알갱이 하나하나가 부드럽게 씹힌다.

대표 메뉴인 '모단단팥빵'은 중장년층에게 인기다. 집에서 팥을 손수 끓여 만들던 시절의 맛을 담았다. 생크림 단팥빵 시리즈는 생크림 단팥빵, 녹차·딸기 생크림 단팥빵 등으로 구성했다. 근대골목단팥빵 특유의 팥소와 달콤하고 부드러운 생크림이 조화를 이뤘다.

웅진식품 '아침햇살 흑임자콘'은 흑임자의 고소함과 아침햇살의 부드러움을 담았다. 지난해 추억의 음료를 아이스크림 형태로 재탄생시킨 '아침햇살·초록매실 아이스바' 후속작이다. '할매 입맛' 트렌드를 반영했다. 아침햇살·흑임자 크림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고소하면서도 달콤하다. 찹쌀떡의 쫀득하고 쫄깃한 식감에 흑임자깨 토핑을 박아 먹는 재미를 살렸다. 전국 CU, GS25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2000원.

청년떡집은 '말랑말랑 꿀오랑' 3종을 선보였다. 전통 수제과자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간식이다. 오리지날, 인절미, 흑임자 총 3종으로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다. 오리지날 꿀오랑은 바삭하게 튀긴 퍼핑콩에 국내산 꿀, 조청, 프락토 올리고당을 곁들여 볶았다. 인절미 꿀오랑은 오리지날 꿀오랑에 인절미 크림과 인절미 가루를 더했다. 흑임자 꿀오랑은 오리지날 꿀오랑에 화이트 초코 크림과 흑임자가루를 버무렸다. 흑임자의 고소함과 화이트 초코의 달콤함을 느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