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612 04320210417675386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11937000

백악관 찾은 첫 손님…日, 미국에 "올림픽 · 백신 SO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스가 일본 총리와 대면회담을 마쳤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보겠습니다. 김수형 특파원, 일본을 첫 상대로 고른 걸 어떻게 봐야 될까요?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 뒤 조금 전 백악관 앞마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끝냈습니다.

중국과 극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이 일본을 첫 정상회담 상대로 초청한 건 중국 견제 의미가 있다는 건데요, 바이든 대통령도 이런 의도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는 북한은 물론 동중국해,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도전에 대해 공동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일본은 이제 조금 있으면 올림픽이고 코로나도 심각한데 주로 이런 문제들이 논의가 됐겠네요.

<기자>

스가 총리에게는 미국에 오기 전부터 숙제가 많았습니다.

도쿄올림픽은 당장 발등의 불인데요, 코로나19 때문에 올림픽을 제대로 할 수 있냐는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지지는 절박할 수밖에 없습니다.

스가 총리는 올림픽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얻어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코로나 백신 문제도 긴급 현안입니다.

일본도 백신 접종이 미국, 유럽에 비해 늦었고 공급도 원활하지 않은데요, 스가 총리는 미국 제약사가 개발한 코로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협조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번 방미 기간 화이자 CEO와 전화 회담을 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동북아 안보의 핵심 변수인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스가 총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고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다음 달이면 문재인 대통령이 백악관에 가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좀 어떤 반응이 있었나요?

<기자>

바이든 대통령의 대면 정상회담은 오늘(17일) 일본 스가 총리와 다음 달 문재인 대통령 이렇게 단 2건밖에 없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한일과 미국의 파트너 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강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