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581 125202104176753858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5 MBC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61129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미일 '철통 동맹'…스가 "북핵 CVID 약속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백악관에서 첫 대면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최근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악화된 한일관계를 비롯해 중국 견제 방안과 북한 비핵화 등이 논의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여홍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미국과 일본 두 정상은 회담 시작부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양국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미국과 일본은 인도태평양지역에서 두 개의 중요한 민주주의 국가이고, 우리의 협력은 필수적입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나는 이 시간을 통해 양국간 긴밀한 유대를 다시 확인하길 바랍니다."

바이든 대통령는 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미일 동맹 간의 철통 같은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의 핵심 의제가 양국간 안보 협력에 있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오늘 스가 총리와 나는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한 우리의 철통 같은 지지를 확인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미일 양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와 관련해 CVID,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게 폐기하도록 한 약속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 미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일 두 정상은 현안으로 떠오른 한일관계와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일본과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이들 국가와의 관계가 얼마나 중요한 지에 대한 강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여홍규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여홍규 기자(yhg@mbc.co.kr )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