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409 0962021041767538409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10383000 related

광고계, 서예지와 '손절'...위약금 최대 30억원 토해낼 위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배우 서예지가 각종 논란에 휩싸여 광고계가 '서예지 지우기'에 나섰고 수십억원의 위약금을 물게 됐다.


서예지는 최근 가스라이팅, 학교 폭력, 학력 위조, 갑질 의혹 등이 잇달아 불거져 모델로 나선 광고들이 중단되거나 비공개로 전환됐다.


네이버 시리즈 공식 유튜브 채널에 서예지가 출연했던 네이버 시리즈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 광고 영상이 지난 16일 모두 사라졌다.


네이버 시리즈는 지난해 배우 주지훈과 서예지를 주인공으로 한 '네이버 시리즈에서 인생작을 만나다'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광고에서 서예지는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의 여황제 라틸 역으로 변신해 여황제가 다섯 명의 후궁을 들인다는 파격적인 내용을 자연스레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네이버 시리즈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주지훈의 영상만 남아있고, 네이버 시리즈의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는 서예지 출연분이 아직 남아있다.


스포츠서울

서예지가 모델로 나선 광고. 사진| 각브랜드


아이웨어 업체 리에티 측은 서예지와 함께한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리에티는 지난달 서예지의 새 화보를 공개했다.


앞서 여성건강케어브랜드 뉴오리진은 지난 14일 서예지가 모델인 이너플로라 광고에서 서예지 사진을 삭제했다. 유튜브 등에 올라있던 출연 광고 영상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 뷰티 브랜드 루나, LBB CELL BEAUTY 등도 서예지 광고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서예지에게 의류, 가방 등을 협찬했던 패션 브랜드들도 협찬을 중단한 상태다.


광고계가 서예지와 '손절'한 것에 그치지 않고 서예지는 광고와 관련, 수십억원의 위약금을 배상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광고 모델이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켜 업체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경우 광고출연료의 약 2~3배의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광고계에 따르면 서예지의 모델료는 1년 계약 기준에 5억원에서 최대 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에서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서예지는 20억~ 30억원대의 위약금을 물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서예지를 둘러싼 논란은 전 연인이던 배우 김정현의 소속사 전속계약 분쟁 과정에서 불거졌다. 2018년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이유가 당시 교제하던 서예지의 조종(가스라이팅) 때문이었다는 의혹이 나온 데 이어 학교 폭력, 학력 위조 의혹 등이 잇달아 제기됐다.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지난 13일 입장문을 내고 김정현 가스라이팅설에 대해서는 "연인간의 싸움"이라고 일축했고 학교폭력은 부인했으며 학력위조는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전 스태프라고 주장한 네티즌의 갑질 폭로에 이어 각종 거짓말 정황 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돼 데뷔 이래 최악의 위기에 처했다.


hj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