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394 0292021041767538394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09920000 popular

'백반기행' 이영표, "첫 여자친구와 결혼… 딸 셋 모두 해외에서 낳아"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영표가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이자 강원FC대표 이영표가 강원도에서 추억의 맛을 즐겼다.

이영표는 "어렸을 때 나물을 많이 먹었지만 지금도 고향의 향을 좋아한다"라며 "에인트호번에 살 때 한식이 너무 먹고 싶어서 한식당을 찾아서 독일에 갔다. 독일에 가서 김치찌개 먹고 벨기에 가서 장을 봤다. 지금은 식당이 많이 생겨서 외국 나가도 선수들이 편하게 한식을 먹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어떤 나물은 질긴데 여긴 너무 부드럽다. 외할머니댁에서 먹던 그런 맛이다"라고 감탄했다. 허영만은 원추리 나물을 보며 "예전에 아이를 갖지 못하는 사람이 원추리 나물을 먹고 아이를 낳았다는 얘기가 있다"라고 말했다.

OSEN

이영표는 세 딸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첫째는 네덜란드, 둘째는 런던에서 낳았다. 막내는 캐나다 벤쿠버에서 낳았다"라고 말했다. 허영만은 "이동국 선수는 아이만 다섯이더라. 막내가 아들이다"라며 "딸 셋이 있으니 아들 하나 더 있으면 좋지 않나. 원추리 나물을 먹어라"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어렸을 때 나물을 많이 먹어서 원추리 나물을 안 먹었을 리 없다"라며 "아내가 처음 사귄 사람인데 결혼했다. 선배들이 축구선수는 여자친구를 만나면 안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허영만은 "그럼 범생이다"라며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영표는 "모범생보단 좀 꽉 막힌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이영표와 허영만은 시래기메기찜을 먹었다. 이영표는 "국물이 정말 끝내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허영만은 "맛은 있지만 국물이 너무 뻑뻑하다"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나는 좋았던 게 이게 찜이다"라고 말했다. 허영만은 "이게 찜이냐. 탕이 아니냐. 나는 탕이라고 생각해서 국물이 뻑뻑하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국물이랑 시래기가 너무 잘 어울린다"라고 감탄했다.

OSEN

허영만은 "선수들이 보양식을 따로 챙겨 먹지 않나. 박지성씨는 뭘 먹나"라고 물었다. 이영표는 "제가 PSV에 있을 때 지성이네 집에서 6개월동안 저녁을 먹은 적이 있다. 그냥 평범하게 찌개였다"라고 말했다. 허영만은 "혹시 따로 보양식을 먹은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영표는 "그랬나. 점심 메뉴와 저녁 메뉴가 달랐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영만은 "아이들 엄마가 제일 잘하는 음식은 뭔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영표는 "그냥 뭐"라며 대답을 흐려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영표는 "방송이 언제 되나. 그날 외식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