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132 1082021041767538132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06500000 related

허경환 "350억 매출" 27억 빚 다 갚고 승승장구 (편스토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편스토랑' 허경환이 사기를 당해 떠안은 27억 빚을 갚은 사연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유리는 차로 이동하던 중 허경환에게 "요즘 잘돼?"라고 물었다.

허경환은 "최근에 기사가 많이 났다. 예전에 사업할 때 사람을 너무 믿었다. 그분을 믿고 맡겼는데 알고 보니 그분이 회삿돈을 많이 횡령하고 우리 회사가 반 부도가 났다. 회사는 잘 되는데 돈이 너무 많이 비면서 나중에는 한꺼번에 터지더라. 조금씩 터지는 게 아니라 빵 터졌다. 27억 터졌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루는 회사에 갔더니 어르신 대여섯 분이 앉아 있다. 공장 사장님들이 대금을 받아야 하는데 우리가 결제를 안 해주니까 온 거다. 그 자리에서 개그맨으로 힘들게 번 돈인 3천만 원을 인출해 500만 원씩 주면서 '방송 하고 있으니 다 갚겠다'고 돌려보냈다"라고 이야기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이경규는 "남의 일 같지 않다"라며 공감했다.
엑스포츠뉴스


허경환은 "회사는 살려야겠다 싶어서 바보같이 다 떠안았다. 내가 대표니까 떠안을 수밖에 없었다. 지금 같이하는 분과 둘이 공장 분들 설득하고 개그맨으로 번 돈을 다 넣었다. 사람에게 배신당했지만 사람으로 다시 일어섰다. 배신한 사람도 있지만 끝까지 옆에 있던 분이 있었다. 사람은 혼자 못 산다는 걸 느꼈다. 지금은 너무 성장하고 있다. 작년에 한 35 했다"라고 말했다.

35억이 아닌 350억이라는 소리에 이유리는 물론 스튜디오 멤버들도 놀랐다.

허경환 동업자는 2010년부터 4년 동안 허경환이 대표를 맡은 식품 유통업체에서 회삿돈 27억3000만 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자신의 세금을 낼 수 있게 도와주면 몇 달 안에 갚겠다고 허경환을 속여 1억 원을 받은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도 있었다. 이에 징역 3년 6개월에 벌금 1000만 원의 형이 내려졌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