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130 1022021041767538130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8606295000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EPL 리뷰] '케인 멀티골' 토트넘, 에버턴과 2-2 무...7위+3G 무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도 에버턴 원정에서 승점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최근 리그 3경기(2무 1패)에서 승리가 없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에버턴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50점으로 7위, 에버턴은 승점 49점으로 8위를 유지했다.

[선발 라인업] 토트넘, 3백 가동...'SON-케인' 투톱

토트넘(3-4-1-2) : 손흥민, 케인 - 은돔벨레 - 레길론, 시소코, 호이비에르, 오리에 - 다이어, 로돈, 알더베이럴트 - 요리스

에버턴(4-2-3-1) : 히샬리송 - 이워비, 시구르드손, 하메스 - 데이비스, 알란 - 디뉴, 고드프리, 킨, 홀게이트 - 픽포드

[경기 내용] 토트넘, 에버턴과 '주고 받고'...결국 무승부

에버턴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22분 히샬리송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7분 은돔벨레가 좌측에서 올려준 크로스가 케인에게 연결됐다. 케인은 감각적인 볼 터치로 공을 잡아낸 뒤 발리로 골망을 갈랐다.

곧바로 에버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31분 하메스가 슈팅 하려던 타이밍에 레길론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시구르드손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에버턴의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전반 38분 시구르드손의 패스를 받은 하메스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요리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후반 초반 손흥민의 슈팅이 나왔다. 후반 6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환상적인 개인기로 킨을 제친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각이 너무 좁았다. 에버턴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5분 히샬리송이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됐다.

에버턴이 변화를 가져갔다. 이워비를 대신해 콜먼이 투입됐다. 결국 에버턴이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17분 콜먼이 히샬리송와 원투패스르 주고 받은 뒤 날카로운 오른발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를 침투하던 시구르드손이 밀어 넣었다.

곧바로 토트넘이 승부수를 띄웠다. 레길론, 은돔벨레를 대신해 모우라, 라멜라가 투입됐다. 토트넘이 동점골을 기록했다. 후반 23분 라멜라가 좌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킨이 걷어내려다 고드프리 맞고 케인에게 흘렀다. 케인은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에버턴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7분 데이비스를 빼고 킹이 출전했다. 에버턴의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40분 하메스가 침투하는 킹에게 환상적인 패스를 내줬지만 킹의 슈팅은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히샬리송의 슈팅도 크로스바를 벗어났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 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토트넘 훗스퍼(2) : 케인(전반 27분, 후반 23분)

에버턴(2) : 시구르드손(전반 31분 PK, 후반 17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