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091 0292021041767538091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04700000 related

이제훈, 학교 폭력 피해 해결사→"수학은 싫은데" 기간제 교사로 변신! ('모범택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제훈이 학교 폭력 피해자를 위해 복수에 나섰다.

16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김도기(이제훈)이 학교 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박정민을 돕기 위해 기간제 교사로 변신했다.

이날 박정민은 박승태와 그 일당들로 인해 괴롭힘을 당했고 돈까지 빼앗겼다. 박승태와 일당들은 생선장사를 하고 있는 박정민의 어머니까지 모욕하며 생선 비린내가 난다고 괴롭혔다. 급기야 돈이 없는 박정민이 일부러 사고를 당하도록 만들어 보상금까지 빼돌렸다.

박정민은 자살을 결심하고 알아보던 중 '모범택시' 광고를 보고 도움을 요청했다. 김도기는 박정민의 학교 기간제 교사로 변신했다. 김도기는 담당 과목이 수학이라는 사실에 당황했고 박승태는 기간제 교사라고 김도기의 돈을 뺏고 여학생 성추행 혐의까지 뒤집어 씌우며 악행을 이어나가 김도기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한편, 이날 김도기는 박승태가 폭력배들에게 상납까지 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 폭력배들이 박승태의 부모라며 학폭위에 참석하고 있었다는 것도 알게 됐다. 김도기는 클럽에서 백성미(차지연)와 마주했다. 백성미는 "저번에 말했던 거 생각해봤나. 나한테 오면 장대표보다 더 잘해주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도기는 백성미를 외면하고 지나쳤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