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072 0042021041767538072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03580000

[팩트와이] 변이 바이러스 379명?...사실상 통계 축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 현황 매주 1번만 발표…누적 379명

"변이에 준해 관리"…변이로 집계는 안 해

전장 유전체 분석 1주일 소요…변이주 집계 느려

[앵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국내 변이 바이러스 누적 감염자 수는 379명입니다.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 다른 나라에 비해 변이 검출 비율이 낮다는 게 방역 당국 설명인데요.

YTN 취재 결과, 그대로 믿기 어려웠습니다.

팩트와이,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변이 바이러스 현황은 매주 1번, 월요일마다 발표됩니다.

가장 최근 집계는 지난 12일 기준, 누적 379명입니다.

[박영준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 : 검출 비율 자체는 그렇게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라는 점도 같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 변이 바이러스 감염 379명?

그러나 이 숫자는 전장 유전체 분석을 통해 변이주로 최종 확인된 환자만 따진 겁니다.

YTN이 질병관리청에 요구해 받은 자료를 보면 사실상 변이주 감염으로 간주 되는 환자가 339명이나 더 있습니다.

이들을 합치면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환자는 718명, 발표된 숫자보다 두 배 가까이 많습니다.

이른바 '역학적 관련 사례'로, 변이 바이러스 환자와 접촉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다른 감염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경우입니다.

방역 당국은 이들을 변이주 환자에 준해 관리한다면서도 검사를 진행하지도, 변이로 집계하지도 않고 있습니다.

변이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굳이 유전체 분석을 하지 않고, 변이로 확정되지 않았으니 누계에 넣지도 않는다는 겁니다.

▲ 변이 확인 1주일 걸린다?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하는 전장 유전체 분석에 걸리는 시간은 1주일 정도, 국내 변이주 집계가 더딘 이유 중 하납니다.

전문가들은 PCR 증폭을 통해 변이가 생긴 부분만 확인하면 하루 만에도 끝낼 수 있다고 말합니다.

[백순영 / 가톨릭의대 명예교수 : 변이주인지 아닌지 밝히는 건, 시간의 문제일 수 있거든요. 빨리 진단해서 격리하고, 치료도 좀 다르게 해야 해요.]

방역 당국은 특정 변이 위치만 확인할 경우 종합적인 판단이 어렵다며 기존 방식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