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986 0042021041767537986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602335000

일본대사관 앞으로 모이는 '분노'...온라인 시위 열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옛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들, 일본 정부 규탄

"오염수 방류로 수산업계 다 죽게 생겼다"

방호복 입고 규탄 기자회견 나선 시민단체

"일본의 일방적 방류 결정 배경은 미국" 주장도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겠다는 일본 정부의 발표 이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는 연일 항의 기자회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온라인 시위 열기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궂은 날씨 속 옛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들이 일본대사관 앞을 찾았습니다.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 갈등으로 농성 중이지만, 원전 오염수 방류 때문에 수산업계가 모두 죽게 생겼다며 항의하러 온 겁니다.

[강연화 / 구 노량진 시장상인 : 우리 국민의 수산물에 대한 불안감은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으며 수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이들에게 큰 타격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수산업은 송두리째 폐허가 될 것입니다.]

방호복을 입은 참가자와 함께 시위에 나선 시민단체는 미국을 겨냥한 비판도 쏟아냈습니다.

전 세계적인 우려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일방적으로 방류 결정을 내린 데에는 이유가 있다는 겁니다.

[권명숙 / 서울민중행동 공동집행위원장 : 일본 정부가 이렇게 안하무인으로 나오는 데에는 그 뒷배인 미국이 있다. 미국은 일본 정부의 만행을 지지하고 방조하며 일본과 쌍벽을 이루는 헛소리를 일삼고 있다.]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온라인 시위도 등장했습니다.

항의 피켓을 들고 사진을 찍은 뒤 해시태그를 달아 각자 SNS에 올리는 방식입니다.

이른바 맘카페를 비롯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강한 분노를 표출하면서 시위에 힘을 보태는 모습들입니다.

[이혜진 / 의정부녹색소비자연대 사무처장 : 코로나로 인해서 비대면 활동으로 우리의 의견을 전달해야 한다는 시민단체, 그리고 회원들의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에…. 온라인 피켓 디자인을 배포해서요. 모든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발표 직후부터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는 환경단체와 소비자단체, 수산단체, 대학생 등 각계의 항의 기자회견이 이어졌습니다.

대사관에 오물을 던지려던 남성들이 경찰에 제지되기도 했습니다.

당분간 항의 방문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여 경찰은 휴일에도 대사관 앞 경비 인력을 유지하는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김경수[kimgs8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