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979 1022021041767537979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8602512000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에버턴] '케인 선제골→PK 실점' 토트넘, 에버턴과 1-1 균형 (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해리 케인의 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곧바로 시구르드손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토트넘 훗스퍼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에버턴과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두 팀은 현재 1-1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날 토트넘은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이 포진했고 은돔벨레가 그 뒤를 받쳤다. 중원은 레길론, 시소코, 호이비에르, 오리에가 호흡을 맞췄고 다이어, 로돈, 알더베이럴트가 3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선 에버턴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히샬리송이 원톱으로 나섰고 2선은 이워비, 시구르드손, 하메스가 짝을 이뤘다. 데이비스, 알란이 미드필더로 출전했고 디뉴, 고드프리, 킨, 홀게이트가 4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픽포드가 꼈다.

에버턴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22분 히샬리송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7분 은돔벨레가 좌측에서 올려준 크로스가 케인에게 연결됐다. 케인은 감각적인 볼 터치로 공을 잡아낸 뒤 발리로 골망을 갈랐다.

곧바로 에버턴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31분 하메스가 슈팅 하려던 타이밍에 레길론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시구르드손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결국 두 팀의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