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873 009202104176753787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59645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푸틴, '美제재 대응' 안보회의 소집…美외교관 보복 추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재단·NGO 활동 제한…"정치 개입 막을 것"

러 "美기업에 '고통스러운' 비용 부과도 검토"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진행된 전화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4.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안보 회의를 소집하고 미국의 러시아 추가 제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타스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러시아 외교부는 제재에 맞대응해 미국 외교관을 보복 추방하기로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이 이날 러시아 안보회의를 소집했다"며 "미국이 전날 러시아에 대해 취한 제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이번주 있었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 대해서도 알렸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전화 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두 번째 통화였다.

크렘린궁은 이 외에 "러시아 국내 사회경제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안보회의엔 뱌체슬라프 볼로딘 하원 의장,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안보회의 부의장,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국가안보실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연방보안국(FSB) 국장, 세르게이 나리슈킨 대외정보국(SVR) 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는 주러시아 미국 외교관 10명을 보복 추방하고 미국 비영리단체(NGO)의 활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러시아에 진출한 미국 기업에 대한 조치도 시사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기로 한 데 대해 맞대응할 것"이라며 "10명의 미국 외교관들에게 러시아를 떠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적시하진 않았지만 미국 관리 8명을 제재 명단에 올릴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를 대표하는 8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한 것과 관련해 우리도 미 행정부를 대표하는 8명의 관리를 발표할 것"이라며 "그들은 우리의 제재 대상에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NGO의 활동을 즉각 제한할 것"이라며 "미국 재단과 NGO가 러시아 정치에 직접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끝내겠다"고 했다.

더 나아가 미국이 러시아 국가 채권에 대해 부과한 조치와 관련해 "미국 기업에 대해 보다 '고통스러운'(painful)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러시아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5일 지난해 미 대선에 개입하고 미 연방기관 사이버 해킹 사건인 솔라윈즈 공격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러시아 개인 및 단체 32곳을 제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고 러시아 정부의 사이버 활동을 지원하는 6개 러시아 기업에 대한 제재도 포함됐다.

미 금융기관이 오는 6월14일 이후 러시아 중앙은행이나 국부펀드, 재무부가 발행한 채권을 매입하는 것도 금지했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사태와 관련해 8개 단체 및 개인 등에 대해서도 추가 제재를 가했다.

같은 날 러시아는 존 설리번 주러시아 미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으나 설리번 대사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