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632 0182021041767537632 05 0507002 sports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7395000

롯데, 삼성 9-3 완파…김대우 감격의 프로 데뷔 첫승 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안방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롯데는 16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9-3으로 이겼다.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은 건 삼성이었다. 4번타자 호세 피렐라가 1회초 2사 3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쳐낸데 이어 3회초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보태면서 2-0으로 앞서갔다.

매일경제

롯데 자이언츠 투수 김대우가 16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1군 데뷔 12년 만에 승리투수가 되는 기쁨을 맛봤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끌려가던 롯데는 4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2사 2루에서 한동희의 내야 안타 때 2루 주자 딕슨 마차도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2-1로 따라붙었다,

롯데는 7회말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무사 만루에서 김재유의 2타점 3루타와 상대 폭투로 대거 4득점을 뽑아내며 5-2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롯데는 8회말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사 1, 2루에서 김준태의 3점 홈런과 손아섭의 1타점 2루타로 9-2로 달아나며 삼성의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롯데는 이후 9회초 삼성에 한 점을 내줬지만 넉넉한 리드를 지키면서 9-3으로 삼성을 제압했다.

1-2로 뒤진 7회초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던 김대우는 타선 지원 속에 승리투수가 됐다. 2009년 1군 무대 데뷔 이후 12년 만에 그토록 고대하던 첫승을 따냈다.

창원에서는 NC 다이노스가 한화 이글스를 9-1로 꺾었다.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애런 알테어가 4타수 2안타 1홈런 5타점, 양의지가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한화는 선발투수 장시환이 4이닝 3실점, 주현성이 1이닝 4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면서 NC에 승리를 헌납했다.

KIA 타이거즈는 타선 폭발 속에 인천 원정에서 SSG 랜더스를 11-6으로 제압하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KIA는 이날 이창진이 4타수 4안타 4타점 2득점으로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포수 김민식도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하며 힘을 보탰다.

SSG는 선발투수 르위키가 통증을 호소하며 조기 강판된 뒤 불펜진이 KIA 타선을 막아내지 못하면서 완패를 당했다.

올 시즌 첫 잠실 라이벌전에서는 LG 트윈스가 두산을 1-0으로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LG는 선발투수 케이시 켈 리가 6이닝 무실점으로 승리의 발판을 놨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필승조가 두산의 저항을 실점 없이 막아냈다. 로베르토 라모스는 1회말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결승타를 기록했다.

수원에서는 kt 위즈가 키움 히어로즈를 8-4로 이겼다.

kt는 장성우가 3타수 1안타 4타점으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문상철, 황재균, 조용호, 심우준 등 주축 타자들이 찬스 때마다 타점을 올려주면서 제 몫을 해냈다. gso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