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627 0242021041767537627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7180000

"내 재산피해", "참 못됐소"…고덕 아파트 택배기사들 받은 문자폭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지상단지 차량진입 금지로 택배노동자들과 갈등을 겪고 있는 서울 강동구 고덕 아파트 입주민들이 문앞배송을 중단한 기사들에게 다량의 비방 문자메시지들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6일 택배기사들이 주민들한테서 받은 일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택배노동자들에게 수많은 항의 전화와 문자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참여한 택배노동자들 중에는 일을 그만둘 생각까지 할 정도로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입주민들 항의가 과도해지면서 이날 노조원 보호 차원에서 문앞배송을 일시 재개하기 까지 했다.

문자메시지를 보면 기사들을 비난하는 다양한 발언들이 확인된다. 한 기사는 “분실되면 책임질거냐”, “지상으로 다닐 수 있는 곳에서 일하길 부탁드리며, 본사에도 같은 내용으로 지속 민원 넣겠다” 는 협박성 메시지를 받았다.
이데일리
또다른 기사는 “보여주기에 제 택배 이용하는 건가”, “빨리 갖다 달라, 어제 분들은 거의 다 받은 것 같은데 제건 왜 안 주나, 부피가 커서 (여론전에) 이용하시는 건가” 등 항의 메시지를 받았다.

한 입주민은 “피해 손해 발생에 대해선 측정해 청구하겠다”, “일부 기사분들은 저상차 잘 이용하고 여기서 1년 반 넘게 친절히 잘 일하고 계셨는데 앞으로 어디서나 마주치면 얼굴 붉히게 왜 만드는 건가“라며 따진다. 이 입주민은 ”참 못됐소“라며 일방적으로 기사를 비방하기도 한다. 이 입주민은 ”택배를 받지도 않았는데 ‘배송완료’ 처리됐다. 이렇다면 재산피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진 위원장은 “이같은 상황에서 노동조합에서는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더 진행했을 경우 조합원들에게 정신적으로 매우 큰 충격이 있을 수 있다는 판단하에 조합원을 보호하기 위한 주동적 조치로써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일시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