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537 0912021041767537537 01 0102001 politics 6.3.1-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5261000

김부겸·이철희, 文정부 신임 '총리·수석'이 주목한 국정 과제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는 16일 향후 주력할 과제에 대해 "현 정부의 남은 1년의 기간 중 가장 중요한 과제인 일자리, 경제, 민생에 맞추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에서 취재진과 만나는 모습.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일자리·경제·민생' 방점…이철희 "'NO' 할 수 있는 참모 될 것"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TK(대구·경북) 출신이 행정부 2인자인 국무총리에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4선 국회의원, 문재인 정부 초대 행안부 장관을 지낸 정치인을 마지막 국무총리로 내정한 것은 임기말 통합과 안정에 방점을 찍고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실제 김 총리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가 이뤄질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협치와 포용, 국민통합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대한민국의 공동체 미래를 위해 야당과 협조하고 협의 구하는 일에 주저하지 않겠다"고 통합형 총리가 될 것을 예고했다.

김 후보자는 또한 "국내·외적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총리 지명을 받았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어 향후 주력할 과제에 대해 "현 정부의 남은 1년의 기간 중 가장 중요한 과제인 일자리, 경제, 민생에 맞추겠다"며 "부동산 문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건 등 국민의 따가운 질책에 대해 원칙을 세워 쇄신하겠다. 2030세대가 미래 꿈을 키울 수 있게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와 인준 과정을 무사히 마친다면 무엇보다도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우리 국민들이 계획대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하루 속히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고 현장 목소리를 대통령께 전달하겠다"며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며 상식과 눈높이를 맞춰 다잡겠다"고 했다.

더팩트

이철희 신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이 1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성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 후임으로 내정된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은 "제가 아무리 생각해 봐도 경험이나 추진력이나 이런 것들이 최재성 수석에 역시 못 미쳐서 자신이 없기는 하다"라면서도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좀 다른 생각, 여러 가지 옵션을 대통령이 충분히 검토해 좋은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제가 해야 될 역할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어 "재보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헤아리고, 할 말은 하고, 또 어떨 때는 아닌 것에 대해서는 '노(NO)'라고 말 할 수 있는 그런 참모, 헌신하는 참모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ense83@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