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428 002202104166753742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 중앙일보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2723000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민주 장철민 “조국 사태를 검찰개혁 명분 삼은 건 비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은 1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일가가 잔인한 수준의 검찰력 행사를 당하면서 (민주당이) 그 부분을 (검찰 개혁의) 명분으로 삼고 싶어하는 비겁함을 보였다"고 말했다.

민주당 2030 초선 의원 중 한 명인 장 의원은 이날 MBN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조국 사태를 둘러싼 당의 대처 방식을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장철민, 이소영 등 5명의 더불어민주당 2030 초선 의원들은 4·7 재보선 패인의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을 맞았다.

한편 장 의원은 선거 참패 책임을 져야 하는 이들이 당내 선거에 나오지 말아야 한다는 일부 소신파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그런 주장을 하는) 본인이 다른 정치적 목적 같은 것이 아니면 조금 문제가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