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421 0292021041667537421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2440000 related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모범택시' 이제훈, 학폭 해결사 나섰다… 돈 뺏기고 성추행 의심까지 '난항'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제훈이 기간제 교사로 학폭 해결에 나섰지만 난항을 겪었다.

16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김도기(이제훈)이 학교 폭력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의 의뢰를 받고 기간제 교사로 사건 해결에 나섰다.

이날 교내 따돌림 때문에 자살을 생각하던 학생 박정민이 우연히 '모범택시'의 광고를 보고 전화를 걸었다. 장성철은 "이번 의뢰인은 좀 어리다. 신경을 써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김도기에게 자신의 피해 사실을 이야기했다.

OSEN

김도기는 기간제 교사로 학교에 잠입했다. 하지만 담당 과목이 수학이라는 것을 알고 바꿔달라고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도기는 첫 수업에 들어가서 출석을 부르며 가해 학생 박승태와 그 무리들의 얼굴을 체크했다. 하지만 박승태는 수업 중 "밖에 좀 나가겠다. 햇볕이 너무 좋다"라며 말도 안되는 핑계를 대고 밖으로 나가버렸다.

게다가 가해 학생들은 김도기에게 담배를 부탁하며 "기간제면 알바지 무슨 선생님이냐"라며 "그렇게 선생 대접을 받고 싶냐"라고 지갑에서 돈까지 빼앗았다. 김도기는 학폭위가 여러 번 있었고 박승태의 부모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학교에 왔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가해 학생들은 폐지 줍는 할머니를 이용해서 담배 심부름을 시키고 클럽을 가며 온갖 악행을 이어갔다. 김도기가 안고은에게 "학폭위가 저 학생들한테는 백신 역할을 한 거다. 약간의 사과만 하면 사고가 해결되니까 죄의식은 점점 없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OSEN

박승태와 그 무리들은 또 다른 학생을 괴롭히기 시작했다. 김도기는 가해 학생들이 화장실에서 또 다른 학생을 괴롭히고 있는 모습을 보고 학생을 데려가 버렸다. 가해 학생들은 김도기를 향해 날을 세우기 시작했다. 박승태는 김도기가 없는 사이에 김도기의 가방속에 음란잡지와 여학생의 사진을 숨겨놨다.

김도기는 박승태의 꼬임에 속아 도서관으로 향했다. 박승태는 김도기가 여학생을 성추행한 것처럼 꾸며냈다. 여학생은 박승태의 협박에 못 이겨 함께 했고 학생과 선생님들 앞에서 김도기를 가리키며 "가방 속에 내 사진이 있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모범택시'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