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406 0292021041667537406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2140000 popular

‘바달집2’ 김동욱, 영화 ‘국가대표’ 추억 “고소공포증 有..다시 하라면 못 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예슬 기자] 성동일과 김동욱이 13년 전 영화 국가대표 촬영지였던 스키점프대를 찾았다.

16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2’ 2화에서는 배우 김동욱이 출연했다.

첫번째 손님 배두나가 돌아가고 바달집2 멤버들은 새 멤버 김동욱을 맞이했다. 성동일은 김동욱을 위해 아침에 끓였던 육수를 활용, 황태국수를 준비했다

김동욱은 성동일에 국가대표 촬영 이후 평창에 가본적이 있는지 물었다. 성동일은 국가대표 찍을 당시 훈련 코치였던 김흥수 코치와 인연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스키와 보드를 탈 수 있는지 김동욱에 물었고 김동욱은 “고소 공포증이 있다” 고 고백, 임시완을 놀라게했다. 임시완은 “스키점프 영화를 찍었는데?” 의문을 제기했고 김동욱은 촬영할때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김동욱이 “그럼에도 점프 빼고는 직접 다 했다”라고 하자 임시완은 “가능한가 그게?” 질문했고 김동욱은 “돋 받았으니까”라며 쿨한 답변을 내놨다. 멤버들은 폭소했고 성동일은 동욱이 맘이 내 맘과 같다며 흡족해했다.

OSEN

성동일은 국가대표 찍을 때 딸 ‘빈이’가 태어났다며 13년 전을 회상했다. 이어 성동일은 스키점프 감독 김흥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성동일이 국가대표 촬영지였던 점프대 근처에 있다고 이야기 하자 김흥수 감독 또한 스키점프대에 있다고 했다. 성동일은 스키점프대에 올라갈 수 있는지 물었고 김흥수 감독은 가능하다고 했다.

바퀴집 멤버들은 스키점프대로 향했고 송어횟집을 발견한 성동일은 송어회를 먹으러 가자고 제안했다. 김희원은 아버지가 민물고기 잘못 드시고 돌아가실 뻔 헀던 경험을 밝히며 자신은 먹지 않겠다고 해 성동일에게 또 한번 핀잔을 들었다.

스키점프 센터에 도착한 성동일과 김동욱은 점프대를 바라보며 추억에 젖었고 임시완은 점프대를 바라보며 “아찔하다”며 놀라워했다. 김동욱은 “다시봐도 아찔하다”며 “다시 하면 못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해가 진 뒤 멤버들은 바달집으로 돌아왔고 성동일은 김동욱을 위해 송어회를 구입했음을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한우 뭉티기까지 등장, 김동욱은 “고기 먹다 죽겠다” 행복감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고기를 마가린에 구워먹었고 열기때문에 창문에 습기가 차자 김동욱은 본인의 치약을 휴지에 발라 창문을 닦았다.

OSEN

이어 송어회를 먹던 멤버들은 송어회를 먹어본 적 없는 김희원에게 회를 권했고, 김희원은 “맛있기는 맛있다”며 만족해 했다. 성동일은 뭉티기 쌈도 뚝딱 만들어 대접했다. 그러나 화려한 비주얼과는 달리 뭉티기를 굽자 고기가 질겨졌고 멤버들은 말을 잃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성동일은 김희원에게 자꾸 고기를 권했고 난감해진 김희원은 웃음을 터트렸다.

김동욱은 멤버들을 위해 춘천에서 만든 막걸리를 준비해왔다. 김동욱이 준비해온 막걸리는 바달집 멤버들을 위해 아버지가 직접 챙겨주신 술이라고. 술을 못 마시는 김희원을 위해서는 스리랑카 사람들이 좋아하는 아이스 와인 맛이 나는 티를 준비해와 김희원을 흡족하게 했다.

김동욱이 준비한 막걸리와 음료를 마시며 바달집2 멤버들은 후식까지 완벽한 저녁식사를 마쳤다./ys24@osen.co.kr

[사진] tvN ‘바퀴달린 집’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