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401 0092021041667537401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2155000

'4안타 4타점 펄펄' 이창진 "단순하게 공만보려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5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8회말 2사 1, 3루에서 KIA 7번타자 이창진이 1타점 안타를 친 뒤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1.04.15. hgryu77@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김희준 기자 = KIA 타이거즈 외야수 이창진(30)이 불꽃타를 휘두르며 팀의 3연승에 앞장섰다.

KIA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27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을 벌인 끝에 11-6으로 승리, 3연승을 달렸다.

SSG가 선발 투수 아티 르위키의 조기 강판으로 2회부터 불펜을 가동한 가운데 KIA 타선은 장단 16안타를 몰아치며 SSG 마운드를 두들겼다.

지난 15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13안타로 10점을 올린 KIA 타선은 이날도 뜨거운 화력을 과시하며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했다.

이중에서도 가장 돋보인 것은 이창진이었다. 이창진은 2루타 두 방을 때려내는 등 4타수 4안타 1볼넷 4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모든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하며 KIA 타선을 이끌었다.

1회말 추신수에 투런포를 헌납해 0-2로 끌려가던 KIA가 2회초 동점을 만드는데 앞장선 것이 이창진이었다.

KIA는 2회초 최형우의 볼넷과 김민식의 안타로 1사 1, 2루의 찬스를 일궜다.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이창진은 좌익수 방면에 적시타를 날렸고, SSG 좌익수 고종욱이 포구 실책을 저지른 사이 2루까지 나아갔다.

이창진의 안타와 상대의 실책으로 2사 2, 3루의 찬스를 이어간 KIA는 조영우의 폭투 때 3루 주자 김민식이 득점해 2-2로 균형을 맞췄다.

2-2의 균형을 깬 것도 이창진의 적시타였다.

이창진은 4회초 1사 1, 3루의 찬스에서 좌익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작렬해 KIA에 3-2 리드를 안겼다. 이창진의 장타로 기세를 끌어올린 KIA는 나주환의 희생플라이와 박찬호의 적시타로 5-2까지 달아났다.

그는 5-4로 쫓긴 KIA가 6회 2점을 올리며 달아나는데도 힘을 더했다. 1사 1루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내 1사 1, 2루의 찬스를 이어줬고, 이는 나주환의 적시타로 이어졌다. 이창진은 이후 최원준의 적시타 때 득점도 올렸다.

선두타자로 나선 8회에도 좌전 안타를 날렸던 이창진의 방망이는 9회에도 날카롭게 돌아갔다.

이창진은 KIA가 이우성, 김민식의 적시타로 9-5까지 달아난 9회 무사 만루에서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뽑아내 KIA에 쐐기점을 선사했다.

경기 후 이창진은 "오늘 경기를 비롯해 최근 복잡한 수 싸움이나 타격폼을 생각하지 않고 단순하게 공만 보려고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비결을 밝혔다.

이어 "유리한 카운트에서 자신있게 치려하고, 2스트라이크 이후에는 콘택트 위주로 가져갔다"며 "이런 것이 4안타를 만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호령과 중견수 자리를 두고 경쟁 중인 이창진은 "더 잘하는 선수가 나가는 것이다. 좋은 페이스를 유지해 기회가 왔을 때 잡고 싶다"고 다짐했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숙소에서 늦게 출발해 경기 전 팀 훈련을 평소보다 짧게 진행했는데, 타자들이 활발한 공격력을 보여줬다"면서 "전날에 이어 오늘도 타선이 기회를 잘 살려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