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368 0562021041667537368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1600000

이틀 만에 ‘개별 배송’ 재개… 택배노조 “대책 마련까지 무기한 집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택배 기사들에게 많은 항의 문자·전화 쏟아져”

“조합원 보호 가장 중요… 단지 앞 배송 일시중단 결정”

세계일보

16일 단지 내 택배차량의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입구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단지 내 정상배송 재개를 선언했다. 사진은 이날 아파트 앞에 택배들이 쌓여있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오후 2시15분쯤 서울 강동구의 A아파트 단지 앞에 택배상자들이 쌓였다. 이틀 전부터 단지 앞 배송이 시작되며 ‘택배 대란’이 발생했던 이곳이었지만 택배 상자들은 이내 손수레를 통해 단지 내로 옮겨졌다. 이날부터 개별 배송이 재개됐기 때문이다. 지난 이틀간 세대에서 찾아가지 않아 단지 앞에 쌓여 있던 물품들도 이날 오후 늦게까지 배송 작업이 이어질 예정이다.

배송에 앞서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이날 서울 강동구의 A아파트 단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 개별 배송을 중단하고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추진했지만, 이 행동에 함께한 택배노동자들에게 수많은 항의 전화와 문자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 조합원을 보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아파트 단지 앞 배송을 일시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실제 택배기사들이 입주민으로부터 받은 문자를 보면 일부 주민들은 기사에게 직접 항의하거나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조가 공개한 문자 내역을 보면 한 입주민은 개별 배송이 중단된 지난 14일 “앞으로 지하철역으로 배송된다면 오배송으로 수취거부 및 신고할 것”이라며 “지하로 이동 가능하신 다른 택배 직원분께 배송 지역을 양도하시고 지상으로 다닐 수 있는 곳에서 일하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세계일보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16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5000세대 규모 아파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단지 앞 배송 일시중단, 정상배송을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입주민은 “어찌 됐든 거기(단지 앞)로 가지러 갈 사람도 없고, 가지러 갈 이유도 없다”며 “택배 못 받은 것에 대한 피해 발생에 대해선 측정하여 청구하겠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엘리베이터에서나 어디서나 마주치면 얼굴 붉히게 왜 만드는 거냐”며 “왜 좋은 기사분들 끌어들여 피해를 주나? 참 못됐다”고 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일부 입주자분들이 우리 택배기사들에게 참을 수 없는 비하 발언과 조롱, 모욕, 심지어 협박하는 내용의 문자폭탄을 발송했다”며 “이번 사태가 정리되면 다시 고객분들과 얼굴 맞대고 택배 배송해야 하는 분들인데 많이 힘들어해서 개별 배송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날부터 입주자대표회의의 ‘갑질’을 규탄하는 농성을 A아파트 앞에서 무기한 진행할 방침이다. 노조는 택배사를 향해서는 “즉시 해당 아파트를 배송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구체적 대책을 마련하라”며 “택배사는 입주자대표회의의 입장에 동조하며 저상차량도입을 추진해왔지만, 이는 소속 노동자를 외면하고 갑질에 굴복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부에게는 저상차량을 이용하는 택배노동자들에 대한 근골격계 질환 실태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한 택배기사가 A아파트 입주민으로부터 받은 문자라며 택배노조가 16일 공개한 내역


택배 대란은 이달 초 A아파트 입주민 측이 택배 차량의 지상 진입을 금지하면서 시작됐다. 입주자대표회의는 보행자 안전과 시설물 보호를 이유로 택배 차량이 지상도로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대신 지하주차장에 출입할 수 있는 저상차량을 이용하거나 기사들이 손수레를 이용해 각 세대에 배송하라고 통보했다. 이에 노조는 손수레를 이용하면 배송시간이 길어지고 물품 손상의 위험도 커진다며 반발했다. 또 저상차량에서 작업할 경우 근골격계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종민·김병관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