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289 1082021041667537289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0645000 related

이영표 "아내와 첫 연애하고 결혼"…#안정환 #사우디 왕자 (백반기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이영표가 아내가 첫 연애 상대라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이영표가 출연해, 강원도 한계령을 찾았다.

강원도 홍천 출신 이영표는 "도시에 와서 제일 놀란 게 채소를 돈 주고 사 먹는 거였다. 감자는 땅에서 뽑아먹고 오이는 따먹는 건데 돈 주고 샀다. 바나나는 그림책에서 봤다"라고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메 산골에서 산나물 백반을 먹으며 이영표는 "어렸을 때 나물을 많이 먹었는데도 고향의 향을 아직 좋아하는 것 같다"라며 한식 취향을 밝혔다.

6개국에서 활동한 이영표는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살 때 너무 한식이 먹고 싶어서 한식당을 찾아서 독일을 갔다. 독일 가서 김치찌개 먹고 벨기에 가서 장 봤다"라며 한식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지금은 거기에 식당도 다 들어서고 그래서 외국 나가서 선수들 편하게 축구 하는 거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딸만 셋인 이영표는 "첫째는 네덜란드, 둘째는 런던, 셋째는 캐나다 밴쿠버에서 가졌다"라고 말했다. 허영만은 "이동국은 막내가 아들이더라. 이거 뿌리 좀 챙겨서 이영표 줘라"라며 몸에 지니고 있으면 남자 아이가 생긴다는 원추리를 권했다. 이영표는 "저는 딸을 좋아합니다"라며 고사했다.

강원도에서 나물을 많이 먹고 자란 이영표는 "원추리도 제가 많이 먹었을 거다"라며 원추리 설의 신빙성을 의심했다. 허영만은 "결혼 적령기에 먹어야 된다"라고 황급히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의 아내와 첫 연애를 한 이영표는 "처음 만나고 결혼했다. 선배님들이 하는 말 중에 하나가 '축구 선수는 여자친구를 사귀면 안 된다'였다. 딴 데 신경 쓰니까"라고 밝혔다. 선배의 말을 들었던 이영표는 스스로를 "범생이라기보다는 꽉 막힌 사람"라고 말했다.

허영만은 "안정환이랑 같이 방송에 나와서 성공한 케이스가 여럿 있다"면서 방송 진출 계획을 물었다. 이영표는 "가족도 그렇고 방송국 관계자도 인정했다. 저는 방송을 자주 하면 안 된다. 진짜 재미없다"라고 답했다.

선수 시절 안정환에 대한 질문에 이영표는 "사람은 되게 좋았다. 안정환이 수비로 잘 안 내려와서 엄청나게 소리 질렀다. 최근에 방송을 같이 했었는데 성실해졌다. 이 사람은 축구를 할 사람이 아니라 방송을 할 사람이었는데 길을 잘못 들었다. 안정환이 축구를 방송처럼 했으면 메시가 없었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영표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90골을 넣은 차범근을 "메시, 호나우두 정도의 레벨이었다. 토트넘에 갔을 때 선수들이 차범근이 우상이었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라고 존경을 표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선수시절을 보낸 이영표는 구단주였던 왕자의 집에 초대 받았던 경험을 떠올렸다. 권력 순위 20위 로열패밀리 구단주의 14살 조카의 집에 초대된 이영표는 "집 안에 정식 규격의 축구장이 있었다. 저희 둘 위해 뷔페를 준비해서 서빙하는 사람 15명이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