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6967 0972021041667536967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77400000

'스트레일리 호투+김준태 스리런' 롯데, 삼성 꺾고 2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준태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서 먼저 웃었다.

롯데는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 홈경기에서 9-3으로 이겼다.

이로써 2연패를 탈출한 롯데는 시즌 5승6패를 기록했다. 반면 삼성은 6승6패가 됐다.

롯데의 선발투수 댄 스트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 4탈삼진 2볼넷 2실점(1자책)으로 호투를 펼쳤으나 겨우 패전을 면했다. 타선에서는 김준태가 1안타(1홈런) 3타점, 김재유가 1안타 3타점, 한동희가 2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는 6이닝 4피안타 6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으나 불펜진의 방화로 승리를 놓쳤다. 구자욱이 4안타, 호세 피렐라가 1안타 2타점으로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선취점은 삼성의 몫이었다. 삼성은 1회초 2사 3루에서 피렐라의 1타점 우전 안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3회초 1사 2, 3루에서는 피렐라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 더 추가했다.

롯데의 뒷심이 매서웠다. 롯데는 7회말 이병규와 한동희의 연속 안타 이후 김준태가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다음 타자 김재유가 3타점 2루타를 때려내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고, 후속 손아섭의 타석에서 투수 폭투가 나와 1점 더 달아났다.

롯데의 득점 행진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롯데는 8회말 1사 1, 2루에서 김준태의 스리런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삼성은 9회초 1사 1루에서 피렐라의 1타점 좌전 안타로 1점을 추격했으나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롯데는 스트레일리에 이어 김대우, 최준용, 이인복이 나란히 1이닝 1실점으로 삼성의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롯데의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