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5727 004202104166753572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568545000

[뉴있저] 문 대통령 개각 단행...신임 총리 후보자 김부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이은영 / 휴먼앤데이터 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총리 후보자에 김부겸 전 장관을 지명하고 5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가인 이은형 휴먼앤데이터 소장과 정치권 얘기를 나눠 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장관 그리고 비서진 그리고 총리는 물론 임명을 한 건 아니지만 지명을 해 놨고. 결국 선거에서 크게 졌기 때문에 쇄신 차원이라고 봐야겠죠?

[이은영]
네, 민심을 수용한다는 측면에서는 쇄신 차원인데 내각 개편안의 내용을 보면 이게 안정형도 들어있고 마무리를 잘하겠다, 실수하지 않겠다, 이런 측면도 들어있어서 혼합형에 가깝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앵커]
대개는 대통령이 여당의 지지율을 어떻게든 지탱해 주면서 끌어올리는 형태로 지금까지 지내왔는데 이번에는 뒤집힌 여론조사도 있었습니다.

[이은영]
갤럽 조사가.

[앵커]
약간 내려간 것도 있었는데 . 임기 말이 이제 됐는데 이렇게 대폭 개각을 하면 다시 지지율이 올라갈 수도 있습니까?

[이은영]
역대 사례를 보면 흔치는 않아요. 쉽지는 않고요. 다만 이벤트를 통해서 지지율 반등의 모멘텀을 만든 경우가 노무현 정부 때 임기 마지막 해에 남북 정상회담을 했었거든요.

그때 일시적인 반등이 있었어요. 그런데 지금같이 정당 지지율보다 아래로 대통령 지지율이 내려가는 경우에는 당내에서 차별화 목소리가 나오거든요.

그래서 상당히 반등의 모멘텀을 찾기 어렵다, 이렇게 볼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번에 개각을 하면서 향후에 어떤 분야에 국정운영의 방향을 집중하겠다.

이번에 방역비서관을 만들었잖아요. 그래서 그런 측면에서 집중을 하면서 임기를 잘 마무리를 짓겠다는 그런 의지는 읽을 수는 있었습니다.

[앵커]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는 김부겸 전 장관이 지목이 됐는데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기도 했고 여권 내에서는 중도 온건파 정도로 분류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중도 무당층한테 뭔가 반응이 올까요?

[이은영]
지금 이 개각 인사를 보면 전문가하고 관료 중심의 개각 인선이 있었고요. 그다음에 총리하고 정무수석 그다음에 청와대 대변인 여기가 약간 정무형 인사들이라고 볼 수 있거든요.

그래서 지금 정무형 인사들의 경우에는 상당히 중도층에게 어필할 수 있는 그런 인지도도 갖추고 있고 소통 능력이 굉장히 뛰어나신 분들을 선임을 한 것 같아요.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 중심의 내각 인선은 중도층에게 안정감을 주는 그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정무수석이 상당히 집중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습니다. 이철희 전 의원의 정무수석 기용인데 이렇게 되면 중도 표심이라든가 비주류들이 조금은 마음을 놓고 협조를 하나요?

[이은영]
아무래도 이철희 정무수석 같은 경우 인지도가 워낙 높고요. 그리고 항간에서는 선수가 낮다 보니까 정무수석은 그래도 한 3선급은 돼야 당과의 소통이라든지 조율 작업을 할 수 있는데 그런 우려가 있어요.

그런데 워낙 소통 능력, 미디어를 통한 소통 능력이 좋고 그리고 지금 대변인으로 선임된 박경미 의원 같은 경우도 공보 능력이 없다라는 단점이 지적되기는 하지만 유튜브 콘텐츠를 만든 것들을 보면 굉장히 젊은 층들이 좋아하는 아이템으로 콘텐츠를 잘 만들었던 경험이 있거든요.

그래서 이런 두 분이 소통을 강화해 나간다면 사실 이철희 정무수석 같은 경우 아닌 건 노라고 하겠다, 취임 일성에 그랬거든요.

그래서 그런 거를 국민들이 듣는 것만 해도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귀를 닫지 않는구나 이런 효과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비판에 귀를 기울여라. 변화해야 될 때가 아니냐, 이런 얘기들이 주 민심이라고 보고 아마 그거를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은 생각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보면 아까 뭔가 큰 이벤트가 있으면 뒤집힐 수도 있다고 하지만 남은 이벤트가 별로 없습니다.

원인을 보면 제일 못하는 게 뭐냐? 부동산. 그다음에 민생 문제 해결 못하고 있다. 세 번째는 코로나19도 잘 못하고 있다가 들어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단 부동산 문제를 따지자면 국토부 장관은 교체가 됐습니다. 장관 교체한다고 부동산 때문에 실망한 민심이 변화하지는 않겠죠?

[이은영]
제가 보기에도 이게 지금 부동산 민심이 워낙 오랫동안 축적되어 있는 민심이어서 장관 교체로 그게 바뀔 것 같지는 않은데 지금 이번에 또 장관 되신 분이 국민들이 보기에는 전문성이 과연 있을까.

왜냐하면 정통 관료시기는 한데 부동산이 조세, 금융, 건설 이게 다 혼합되어 있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들에 있어서 능력이 있나? 이런 의구심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지금 보면 공급을 속도를 내겠다고 하는데 과연 그걸 추진할 수 있을까. 그리고 정책 일관성은 아무래도 정통 관료니까 그 부분은 안심은 하실 것 같습니다.

정책 일관성은 유지할 것 같다.

[앵커]
알겠습니다. 또 달리 생각하면 건설 쪽만 잘 아는 분이 국토교통부 장관을 하면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고 이런저런 정부부처들을 다 관장해본 국무조정실에서 가는 것도 의미는 있어 보이는데 워낙 힘든 부동산 정책이어서. 그러나 아무튼 빨리 뭔가 잘 수습되기를 바라고. 민주당의 새 원내사령탑으로는 4선의 윤호중 의원인데 친문으로 흔히 분류가 되니까요.

그런데 원내 사령탑이 친문이 이렇게 들어가면 당 대표 때는 뭔가 서로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 다른 쪽으로 흐름이 바뀔 수도 있을까요?

[이은영]
그게 지금 여론조사, 당 대표 여론조사들을 보면 사실 당내 경선 조사를 하는 게 굉장히 어려워요.

워낙 층위가 다양해서. 그런데 지금 현재 당의 분위기는 좀 쇄신과 개혁으로 방향성을 맞추는 그런 움직임인 것 같아요.

이번에 원내대표 경선 투표 결과도 보면 60%가량 지지를 해줬거든요.

그래서 아무래도 남은 개혁작업을 잘 마무리를 짓고 그래서 원내대표 윤호중 의원 같은 경우는 중단 없는 개혁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당선이 됐어요.

그래서 그런 측면에서 당 대표도 그걸 보완하는데 지금 현재 경선관리라는 막중한 과제가 있어서 개혁 쪽보다는 안정감과 관리 능력을 중요하게 볼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제 사람들의 관심은 대권주자들의 새로운 지평의 새 판 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임식을 치른 정세균 전 총리는 본격적으로 대권 행보에 들어가는데 현재 대선 주자들의 대충 지지도는 어떻게 판이 짜져 있습니까?

[이은영]
지금은 양강구도로 가는 것 같고요.

최근에 그동안 한 축을 담당했던 이낙연 전 대표 지지율이 지금 한 자릿수로 떨어졌기 때문에 양강구도가 이제 본격적으로 공고화될 것으로 보이고 그래서 지금 민주당 안에서는 제3 후보군에 대한 등장이 얘기가 되고 있는데 사실 정세균 후보도 그 후보군에 들어가 있거든요.

[앵커]
일단 그래프상으로 보입니다마는 확실하게 양강구도가 형성이 되는데 정세균 전 총리가 저기에 뛰어들어서 어떻게 쫓아가느냐 지켜봐야 되는데 그런데 흥미로운 것은 윤석열 전 총장도 그렇고 이재명 지사도 그렇고 보수, 중도에서 다 지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은영]
맞아요. 그러니까 두 후보가 약간 중도층의 표심을 받을 수 있는 그런 캐릭터들이라는 거예요. 한쪽에 치우치기보다는 보수, 중도, 진보를 다 골고루 흡수할 수 있는 그런 캐릭터들이라는 장점이 있거든요.

그런데 지금 중요한 것은 양강구도가 아직 본격화되지는 않았어요. 그런데 본격적으로 들어가게 되면 우리나라 대선 같은 경우에 검증이 굉장히 혹독하거든요.

그래서 어느 시점에 가면 하락하는 추세가 한 번은 겪게 돼요. 사실 이재명 지사 같은 경우도 취임하고 나서 한 1년 정도 지지율 정체 기간이 있었는데 지금 윤석열 총장은 아직 하락기를 겪어보지 않았는데 아마 그 시기가 올 거거든요.

그 시점에서 이낙연 전 대표도 마찬가지고 하락세가 왔을 때 반등의 모멘텀을 어떻게 마련할 거냐. 그 능력이 있는 사람이 끝까지 갈 수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아직은 양강 구도로 굳어지는 건 아니고 변화의 요인은 남고 범여, 범야를 더해보니까 딱 반반이군요, 지금 상황으로서는.

[이은영]
그런 장점이 있는 후보들이에요.

[앵커]
그런 식으로 진행이 될 것 같습니다. 오늘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소장님, 고맙습니다.

[이은영]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