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5138 023202104166753513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67838000

이준석 "이낙연, 朴지키는 태극기 같아" 발언에…신동근 "개똥같은 철학"

댓글 3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을 비판하는 취지로 올린 글./사진=신동근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죽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의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제 민주당은 태극기 부대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 죽어도 문재인 대통령을 지킬 것이라고 하는 상황 속에서, '죽어도 박근혜 대통령을 지킬 것'이라는 태극기 부대를 누가 비판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래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충성'의 대상을 두지 않는다"며 "이 전 대표의 발언을 보면서 느낀 것은 민주당은 절대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이 될 수 없고, 말 그대로 애국보수의 대척점에 있는 '애국진보' 정도가 이념적 지향이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과 이 전 최고위원이 함께 있는 사진을 올리며 역공에 나섰다. 이는 과거 이 전 최고위원이 '박근혜 키즈'로 불렸던 사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 의원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머리로는 문재인 대통령과 헌법 위반으로 탄핵을 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커다란 차이가 분별 되지 않나 보나"라며 "황당한 사고는 허무맹랑한 분별력으로 이어진다. 초등학생의 지능으로도 쉽게 분별할 수 있는 것이 이 전 최고위원에게는 그러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니 측은하기까지 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충성의 대상을 두지 않는다는 것은 개똥철학 수준의 말"이라며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은 국가공동체에 대한 의무감, 정서적 일체감이 보수적 자유주의자들 못지않다. 애국하는 마음 없이 어찌 진보를 논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 전 최고위원도 물러서지 않고 "이게 민주당 전 최고위원의 수준인가. 실화인가"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글 수준은 차치하고 '대마도 뷰' 하셨던 분이 박 전 대통령 물타기 한 번 해보려는 것 보니, 그때도 진심이었고 이번에도 진심이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는 4·7 재·보궐선거 당시 신 의원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아파트를 두고 "대마도까지 보인다. 아주 뷰가 좋다"고 비꼰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때도 신 의원을 겨냥해 "대마도 뷰로 엮어서 친일 프레임을 만들려고 하는데, 당신네 후보 집은 그러면 일본 왕궁 뷰냐"라며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도쿄 아파트'를 언급하며 역공을 펼쳤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전날(15일) 측근들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차별화 필요성을 주문하자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대통령을 지키고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