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11725 0012021041567511725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88241000

민주당 당권 경쟁 3파전…강성 지지자 대응 차별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송영길, 홍영표, 우원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적당한 거리 두기’
“조국 사태는 지나간 사안”

홍영표, 친문에 적극 구애
“민심 괴리? 잘못된 판단”

우원식 강성 당원 ‘무언급’
“당심보다 민생 우선해야”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지난 14일 홍영표 의원(64·인천 부평을·4선)에 이어 15일 송영길 의원(58·인천 계양을·5선)과 우원식 의원(64·서울 노원을·4선)이 공식 출마선언을 하면서 ‘3파전’이 본격화한 것이다.

차기 당권 경쟁에선 ‘강성 친문(재인계) 당원’과의 관계 설정이 관건으로 떠올랐다. 4·7 재·보궐 선거 이후 화두가 된 ‘당심과 민심의 괴리’가 당 대표 선거에도 그대로 이어지는 것이다. 강성 당원에 대해 송 의원은 ‘거리 두기’로, 홍 의원은 ‘껴안기’로, 우 의원은 ‘언급하지 않기’로 각각의 전략을 펼치고 있다.

‘86그룹’의 선두주자 격인 송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변화”를 외치며 출마를 선언했다. 송 의원은 “민주라는 이름만 빼고 다 바꿀 수 있어야 한다”며 “송영길을 선택하면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이 공정하며 결과가 정의로운’ 민주당으로 다시 돌아가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야 운동권 출신인 우 의원도 서울 청계광장에서 “민생으로 정면돌파”라는 구호를 내걸며 출마를 선언했다. 우 의원은 “국민의 절대다수 ‘을(乙)’들과 함께, 국민 삶의 현장에서 뛰어왔다”며 “이번 전당대회부터 친문·비문 대회가 아닌 민생 대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당 대표 경쟁은 전날 “당의 안정과 단결”을 강조하며 출마를 선언한 ‘친문’ 홍 의원과 3파전으로 치르게 됐다. 정한도 용인시의원(29)이 “청년 일자리·주거 문제 해결”을 내세우며 후보 등록을 했지만, 오는 18일 예비경선을 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장 경선 화두로 떠오른 것은 강성 당원들과의 관계 설정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 선출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시민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의 비율로 치러진다. 이 중 강성 당원들이 포진한 것으로 알려진 권리당원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지난해 치른 8·29 전당대회 당시 김종민 최고위원 후보는 대의원 투표에서 4위(13%)였지만 권리당원 투표에서 1위(25%)를 차지해, 1위로 최고위원이 됐다.

각 후보는 강성 당원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였다. 송 의원은 ‘거리 두기’ 전략을 택했다. 그는 출마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초선 의원들을 향한 강성 당원의 ‘문자폭탄’에 대해 “견해가 다르다고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공격하는 행위는 당의 건강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조국 사태의 반성’에 대해서는 “이미 지나간 사안”이라며 강성 당원들을 자극하지 않았다.

반면 ‘친문’ 홍 의원은 강성 당원들을 보듬었다. 그는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심과 민심이 다르다’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고 본다”며 “괴리됐다고 분리하는 것은 위험하다. 그게 문제 해결에 어떤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재·보선 패인이 친문에 있다는 비판을 방어하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비문’인 우 의원은 ‘강성 당원’ 프레임에 빠지지 않으려는 모양새다. 그는 출마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강성 당원 논란에 대해 “쟁점을 거기에 붙이면 앞으로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강성 당원 프레임에 빠지면, 우 의원이 내세우는 ‘민생’ 프레임이 흔들릴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세 후보는 이날 민주당의 근간이 되는 호남을 각각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